사진제공=플레이리스트
사진제공=플레이리스트


플레이리스트, CJ ENM ‘뉴노멀진’에서 차지민(정혜성 분)과 송로지(황승언 분)의 우정이 돈독해졌다. 그러나 지민의 사랑은 위기에 놓였다.

1일 티빙(TVING)에서 공개된 ‘뉴노멀진’에서는 차지민과 송로지의 과거 악연(?)이 밝혀졌다. 5년 전, 입사 동기였던 두 사람은 공채시험에서 같은 팀이 되었다. 두 사람은 과제에서 의견 차가 있었고, 로지의 일방적인 결정 끝에 지민과 로지 둘 다 입사에는 성공했다. 그러나 서로의 감정은 악화됐고 둘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하지만 5년 뒤인 현재, 지민은 쉬지 않고 일만 하는 로지를 걱정했다. 결국 강제로 로지를 끌고 가 함께 휴가를 보내자는 지민의 모습에 로지는 “왜 이렇게까지 해?”라며 의아해했다. 지민은 “힘들 땐 나한테 기대도 돼. 우리 친구잖아”라고 진심으로 답해 로지의 마음을 움직이게 했다. 로지는 지민에게 사실 공황장애를 갖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고, 두 사람의 우정은 더욱 단단해졌다.

한편, 지민의 선배인 프리랜서 도보현(장의수 분)은 모두가 사랑하는 뷰티 에디터 정석진(이원정 분)이 한밤에 어느 여자를 만나는 것을 목격하고, 무언가 비밀이 있다는 사실을 눈치챘다. 직장으로 석진을 찾아온 그녀는 “일 때문에 온 거야. 집에 가서 얌전히 기다려”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건네기도 했다. 불안해 보이는 석진에게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 것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석진과 지민의 애정전선에도 문제가 생겼다. 지민은 석진에게 주말 데이트를 신청했지만, 석진은 선약이 있다며 거절했다.

머리가 복잡했던 지민은 뉴노멀진의 마케터 윤재이(김아현 분), 어시스턴트 허민규(권희준 분)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사람들은 좋아하는 것을 말할 때 행복해 보인다. 그래서 내가 진짜 좋아하는 건 뭘까?”라는 고민에 빠졌다. 결국 지민은 “좋아하는 거 숨기지 않으려 한다”라는 결론을 내렸고, 할로윈 파티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품바 아저씨’로 분장하고 장구 연주를 선보여 MVP 자리에 올랐다.

이후 석진과 함께 시간을 보내던 지민은 “저 석진 씨 팬 그만할래요. 우리 사귀어요”라며 직진 고백했지만, 석진의 대답은 “미안해요”였다. 석진이 보인 뜻밖의 반응이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철의 여인’ 로지는 끝없이 자신에게 다가오는 보현에게 마음을 열게 됐다. 로지에게 악의를 품은 ‘유포리엄’의 편집장 범한섬(김영진 분)이 위협하며 다가올 때마다 보현은 능글맞게 행동하면서 분위기를 환기시키며 로지를 보호했다. 자신을 챙기며 걱정하는 보현에게 로지도 미소를 보이며 마음을 풀었고, 결국 두 사람은 격한 키스를 맞이하며 관계의 변화가 있음을 예고했다.

“노-멀한 게 뭔데?”를 외치는 요즘 애들 오피스 생존기 ‘뉴노멀진’은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티빙(TVING)’에서 공개되며, 플레이리스트 공식 유튜브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