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온더 블럭'/사진 제공=tvN
'유퀴즈 온더 블럭'/사진 제공=tvN


'유퀴즈 온더 블럭'/사진 제공=tvN
'유퀴즈 온더 블럭'/사진 제공=tvN
가수 겸 배우 이준호가 연기를 향한 진심을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배우 이준호가 출연했다.

이날 이준호는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 출연 후 인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업계 소문에 '옷소매 붉은 끝동' 이후 모든 드라마 대본이 이준호한테 간다더라"라는 유재석의 궁금증에 이준호는 "받아본 대본은 100개 정도다. 많은 분들이 찾아 주셔서 대본 검토하는 시간이 걸린다"고 밝혀 놀라게 했다. 정해진 차기작은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하는 드라마 '킹더랜드'로 9월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유재석은 "팬 여러분들 사이에서 준호 씨가 야망준호라고 한다. 연기로 할리우드, 오스카, 칸까지 세계적으로 진출하고 싶다' 이런 이야기를 했다더라"라며 물었다.

이준호는 "야망이 아니라 꿈이다. 할리우드, 오스카, 칸은 정말 어릴 때부터 꿨던 꿈이다. 진심으로 꿨던 꿈이다. 저는 목표가 있으면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어떻게든 열심히 노력하게 되고 그런 게 발전의 밑거름이 되니까 꿈을 크게 잡는 편이다"라며 털어놨다.
'유퀴즈 온더 블럭'/사진 제공=tvN
'유퀴즈 온더 블럭'/사진 제공=tvN
'유퀴즈 온더 블럭'/사진 제공=tvN
'유퀴즈 온더 블럭'/사진 제공=tvN
이어 이준호는 역주행 신드롬을 일으킨 2PM '우리집' 직캠 영상에 대해 "원래 제 무대 영상을 자주 본다, 컴백을 한다면 바로 공연을 해야하니까 안 잊으려고 본다, 어느 순간 조회수와 댓글 수가 많아지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과 같은 인기를 예상하지는 못했다고. 이에 조세호가 '우리집' 퍼포먼스를 선보이자, 이준호가 직접 '우리집' 댄스를 선보여 환호를 자아냈다.

또 유재석은 "그룹 활동을 하면, 멤버별로 활동에 차이가 있어서 힘들다더라. 누구는 일정을 나가는데 나는 숙소를 지키니까"라고 물었고 이준호는 "제가 그 기분 잘 안다. 숙소 많이 지켰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준호는 "진짜 많은 생각을 하고 외롭기도 했다. 질투는 절대 아니고, 언제쯤 사람들한테 온전히 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나라는 사람은 언제 알아줄까 하는 생각이었다"고 털어놨다.
'유퀴즈 온더 블럭'/사진 제공=tvN
'유퀴즈 온더 블럭'/사진 제공=tvN
그룹 활동을 위해 수술을 받지 못한 채 진통제로 버텼다는 이준호. 그는 "몇 년 버티다가 수술을 했다. 수술하고 일주일 동안 병상에 누워있을 때 영화 '감시자들' 오디션 기회가 찾아왔다"며 "죽었다 깨도 가서 보겠다고 했다. 깁스하고 회복도 안 된 상황에서 수액 맞아 띵띵 부어있을 때 갔다. 너무 절박했는데 그 모습에 감독님도 열의를 봐주셨는지 좋은 기회를 주셨고 연기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고 열정을 드러냈다.

2PM부터 배우까지 대세 연예인으로 자리잡은 이준호는 '더 원하는 것이 있냐?'는 질문에 "제 멘탈을 그대로 잡고 가고 싶다. 안 흔들리고 안 힘들어하고"라며 "15년 동안 활동하면서 늘었다고 생각 드는 건 너무 널뛰지 않는 것이다. 너무 기쁘지도 않고, 슬프지도 않게. 하지만 그 컨트롤이 외로울 때가 있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이에 유재석은 "본인 관리를 잘 하는 분이지만, 때로는 자기 감정에 솔직할 필요가 있다. 화가 나면 때로는 화를 내고, 싫으면 싫다고 표현하라"고 "괜찮다고만 하면 상대와 오해가 쌓인다"고 조언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