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계상./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배우 윤계상./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윤계상이 배우 서지혜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23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윤계상과 만났다. 디즈니+ 웹드라마 ‘키스 식스 센스’(극본 전유리 / 연출 남기훈) 출연 소감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키스 식스 센스’는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예술’(서지혜 분)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초 예민 '민후’(윤계상 분)의 아찔한 로맨스를 그린 작품.

극 중 윤계상이 맡은 ‘민후’ 역은 유명 광고기획사 제우기획 기획1팀의 팀장. 뛰어난 오감을 가진 남자의 예민한 매력,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는 마음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는 불도저 순정 직진남의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 윤계상은 "'초콜릿' 이후 1년 반을 쉬니 작품에 대한 욕심이 밀려왔다"며 "빨리 에너지를 쏟고 싶었다. '크라임 퍼즐' 도중에도 다음 작품이 빨리하고 싶었는데 톤 잡기가 쉽진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지혜 씨가 생각보다 유머러스한 연기를 잘하시더라. 깜짝 놀랐다"라며 "예전에 작품에서 만났을 때는 말 없는 귀여운 친구였는데, 오랜만에 만나니 너무너무 잘하시더라"라고 칭찬했다.

더불어 "지혜를 오랜만에 봤을 때 너무 예쁘더라"라며 "작품들을 보긴 했는데, 옛날 지혜만 생각하다가 같이 작품을 하게 되니 다시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게 돼서 느낌이 이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처음에 어떻게 시작해야 될지 몰랐다. 반가워해야 할지, 어색하게 시작해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며 "만나자마자 반가워하긴 했는데 사람이 변함없이 그대로더라. 함께한 작품에서 제 동생으로 나왔던 게 이 작품에 도움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