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서울호텔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정은채.
21일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서울호텔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정은채.


배우 정은채가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1일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서울호텔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수지,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이 참석했다. 이주영 감독은 개인 사정으로 함께하지 못했다.

수지는 주인공 안나 역을 맡았다. 안나의 원래 이름은 유미로,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다른 사람의 삶을 살게 된다. 어렸을 때부터 눈에 띄는 외모와 밝고 명랑한 성격으로 사람들의 칭찬과 관심 속에서 자랐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인한 현실과 이상의 높은 괴리감을 절감한다. 그러던 중 자존심 때문에 무심코 하게 된 거짓말이 눈덩이처럼 커지기 시작한다.

정은채는 태생부터 가진 게 많은 우월한 인생을 즐기며 사는 안나의 전 직장 상사 현주를 연기했다. 김준한은 목표를 위해서라면 지독할 만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안나의 남편이자 유망한 벤처기업 아이티 솔리드의 대표 지훈 역으로 발탁됐다. 박예영이 안나가 유일하게 의지하고 믿음을 보이는 대학 교지편집부 선배이자 기자인 지원으로 분했다.

정은채는 현주를 “안나와 상반되는 캐릭터고, 태생부터 많은 것들을 가지고 있다. 소위 말해서 우아한 삶을 살고 있다. 편안하고 즐겁다. 마냥 많은 것들이 재밌고 신나는 쪽으로 기운이 기우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현주와 안나의 만난 계기에 대해서는 “안나가 제가 일하는 갤러리에 취직하면서 관계가 시작된다. 안나가 다른 삶을 살게 되는 계기가 된다”고 설명했다.

정은채는 “한 여성을 중심으로 스토리가 이어지고 긴 호흡이 짜릿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안나뿐만 아니라 지원, 현주 등 입체적 여성들이 등장한다. 저도 연기해보고 싶고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의상으로도 캐릭터 성격을 드러낸 정은채는 “안나와 대조되는 자유분방한, TPO와는 상관없이 마음대로 입는다. 질감이 다양하고 채도가 높은 옷을 주로 입었다”고 밝혔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 오는 24일 금요일 저녁 8시에 첫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