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방송 화면 캡처


‘개훌륭’에서 역대급 공격성을 보이는 고민견의 훈련 과정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밖에선 순한 양이었다가 마당에만 들어오면 한순간에 돌변하는 마당의 무법견 영구와 그로 인해 상처와 트라우마까지 생긴 보호자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고민견으로 등장한 진도 믹스 영구는 외부인을 향한 거센 짖음은 물론, 집 안으로 들어서는 순간 강한 경계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영구는 보호자들의 통제에서 벗어나는가 하면, 심지어 보호자들을 물기까지 해 충격을 안겼다.

입질 사고 이후 트라우마가 남았다는 보호자들은 영구가 조금이라도 으르렁거리면 놀라 주춤했고, 특히 누군가 현관문에 다가서면 문을 무는 등 격렬하게 흥분하는 영구에 보호자들은 후문을 사용해 집 안으로 들어가는 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러한 영구의 경계 수준과 상태 파악을 위해 이경규와 장도연이 투입됐다. 이미 영구의 눈치를 보거나 허락을 받는 등 길들여진 보호자들을 본 이경규는 간식을 들고 영구에게 접근했다. 영구는 비교적 얌전한 모습으로 모두를 안심하게 만드는 것도 잠시, 이경규와 장도연이 문 쪽으로 다가가자 다시 공격성을 보이며 심각성을 드러냈다.

모든 상황을 지켜본 강형욱 훈련사는 “자기 기분에 따라 행동한다. 산책 시에는 순하다고 했는데 조금이라도 자기 맘에 안 들면 공격성을 보일 수 있다. 문을 무는 건 일종의 과시. 과시를 통해 보호자에게 화를 표출한 것”이라며 집을 방문, 상담을 시작했다.

먼저 강형욱 훈련사는 영구가 반응을 보이는 현관문을 활용해 상태 체크에 나섰다. 문에 손을 대거나 의자로 압박하는 등 이어갔지만, 주눅 들지 않는 영구에 강형욱 훈련사는 “사회성이 부족한 편이다. 보호자한테 주장하는 게 더 익숙하고, 집이 영구에게는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장소인 것. 지금은 대문이지만 점점 영구의 영역이 넓어질 수 있다”라며 분석했다.

“만났던 개 중 TOP5 안에 든다”라며 비장하게 훈련에 돌입한 강형욱 훈련사는 산책 통제 훈련 먼저 진행했다. 바뀐 목줄에 힘들어하는 영구와 그런 영구를 걱정하는 보호자의 모습에 강형욱 훈련사는 “이걸 극복 못하면 못 키운다고 생각해야 한다”라며 단호함을 강조, 리드줄을 더 짧게 잡는 등 훈련을 이어갔다.

산책 훈련을 이어가던 도중 영구는 줄을 잡고 있던 남편 보호자를 향해 갑자기 달려들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다행히 큰 사고는 아니었지만 이를 본 강형욱 훈련사는 “영구가 공격할 때 주로 높이 점프한다. 타깃이 얼굴이라 그런 것. 영구의 얼굴 공격은 지배욕의 연장선이다”라며 말했다.

모두를 긴장시킨 산책 훈련에 이어 강형욱 훈련사는 마당의 무법견인 영구의 습관 고치기 훈련을 시작했다. 마당 통제 훈련에 나선 강형욱 훈련사는 영구의 저항에도 무시로 일관하며 통제에 나섰다. 오직 목줄로만 이뤄진 통제와 반복 훈련에 영구 역시 조금씩 누그러진 모습을 보였고, 마지막으로 강형욱 훈련사는 “훈련을 통해 지배욕을 통제하고, 영구의 경계가 없어질 때까지 반복 훈련해야 한다”라며 전했다.

‘개훌륭’은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해 반려견과 반려인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