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양지을 대표./사진제공=티빙
티빙 양지을 대표./사진제공=티빙


미국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파라마운트+’가 티빙을 통해 한국 서비스를 시작한다.

16일 티빙은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티빙 X 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이날 마크 스펙트 파라마운트 중앙&북유럽·아시아 총괄대표, 박이범 파라마운트 아시아 사업·스트리밍 대표, 양지을 티빙 대표, 파라마운트+ 오리지널 시리즈 ‘헤일로’에 출연한 배우 하예린·공정환, 공동투자작 ‘욘더’ 이준익 감독이 참석했다.

양지을 대표는 “이 행사는 할리우드 대표 메이저 스튜디오인 파라마운트가 글로벌 OTT 서비스 파라마운트+를 아시아 최초로 우리나라에 론칭하는 자리“라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티빙과 파라마운트의 사업 협력을 위해 나선 마크 스펙터 총괄대표를 소개했다.
파라마운트 마크 스펙트 총괄 대표./사진제공=티빙
파라마운트 마크 스펙트 총괄 대표./사진제공=티빙
마크 스펙트 총괄대표는 “한국은 콘텐츠와 OTT 비즈니스 모두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활기 넘치는 시장”이라며 “한국 진출은 파라마운트+의 사업 방향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와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 “CJ ENM과의 파트너십은 단순히 티빙을 통해 파라마운트+를 출시하는 것만이 아닌 오리지널 시리즈와 영화 공동 제작, 콘텐츠 라이센싱과 배포를 아우르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티빙처럼 한국의 핵심 주자와의 파트너십을 활용한 것은 서비스 확장에 선구적 모델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크 스펙트 총괄대표는 “아시아는 풍성한 역사와 놀라울 정도로 다양한 문화를 보유한 지역으로 영감과 재미를 주는 이야기들이 넘쳐나는 곳”이라며 “라틴아메리카 호주 북유럽에서 서비스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약 60개 시장에 올해 말까지 진출할 예정”이라며 “한국 진출에 이어 차주 영국 진출이 예고된다”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