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골 때리는 외박'
사진제공=SBS '골 때리는 외박'


수년간 가요계를 평정했던 레전드 여가수 모임, ‘FC 탑걸’이 ‘골 때리는 외박’을 통해 말할 수 없었던 그 시절 에피소드를 쏟아낸다.

오늘(15일) 방송되는 SBS ‘골 때리는 외박’에서는 90년대 가요계를 뒤흔들었던 레전드 혼성그룹 ‘룰라’의 멤버 채리나가 당시 음악 방송 1위 관례에 대해 이야기하며 그 시절 에피소드를 전한다.

채리나는 “룰라가 1위를 한 날이면, 출연 가수들부터 제작진까지 다 함께 참석하는 대규모 회식 자리를 마련했다”고 회상했다. 다 함께 모여 즐겼던 덕분에 가수 선후배들끼리 친목이 돈독할 수 있었다고. 게다가 회식 장소가 ‘나이트 클럽’이었다는 사실에 탑걸 멤버인 문별 역시 그 시절 가요계 스케일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규현은 “잦은 회식으로 눈에 띄는 친목이 많았을 것 같다”며 그 시절 연애담에 대해 궁금해하기도 했다. 규현의 궁금증에 화답한 채리나는 “룰라는 계약서 조항에 연애금지 항목이 있었다”라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그러나 “굴하지 않고 거짓말 치며 다 사귀었다”라며 화끈한 폭로를 전하며 현장을 폭소케 했다.

흥미진진하게 이야기를 듣던 이수근은 원조 요정 S.E.S의 멤버, 바다의 연애 스토리에 대해 물었다. 잠시 머뭇거리던 바다는 “깊은 대화를 많이 했어요, 우리가”라며 수줍게 운을 뗐다. 이에 어디에서도 들어본 적 없던 바다의 연애사에 일동 이목이 쏠렸다. 숨겨두었던 바다의 핑크빛 사연은 과연 무엇일까?

'골 때리는 외박'은 오늘(15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