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잠입했던 강하늘
다시 세상 밖으로?
강하늘 VS 강신효 날 선 신경전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SLL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SLL


‘인사이더’ 강하늘이 다시 세상 밖으로 나온 이유는 무엇일까.

JTBC ‘인사이더’ 측은 9일, 또 한 번의 격변을 맞는 김요한(강하늘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아직 끝나지 않은 그의 시련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인사이더’는 첫 방송부터 짜릿한 액션과 숨 막히는 심리전, 예측 불가의 전개로 액션 서스펜스의 진수를 선사했다. 휘몰아치는 운명과 마주한 김요한의 진폭 큰 감정을 그려낸 강하늘의 변신은 완벽했다. 저마다의 욕망을 지닌 다채로운 캐릭터들을 연기한 이유영, 허성태, 김상호, 유재명, 한재영 등 연기 고수들의 호연도 몰입도를 극대화했다. 이날 노영국(유재명 분)의 죽음은 김요한을 각성시켰다. 그 길로 사랑하는 가족을 지키고, 정의로써 악의 연쇄를 끊기 위해 성주 교도소로 잠입한 김요한. 하지만 상상도 못한 목진형(김상호 분)의 배신은 그의 운명을 한치 앞도 알 수 없는 나락으로 이끌었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운명의 패를 빼앗긴 김요한의 앞날에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죄수복을 벗고 다시 바깥 세상으로 나온 그의 모습이 담겨 궁금증을 유발한다. 간신히 벽에 기대어 앉은 김요한. 눈물조차 버거운 황망한 얼굴은 그의 내면에 불어닥친 상실과 슬픔을 짐작게 한다.

김요한과 홍재선(강신효 분)의 날선 신경전도 포착됐다. 김요한의 귓가에 무언가 속삭이는 홍재선의 얼굴에는 얼핏 웃음이 어려있다. 홍재선이 건넨 이야기에 김요한은 결국 분노를 참지 못한다. 빗속 혈투에 이어진 목진형의 등장은 위기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김요한을 언더커버로 만든 장본인이지만, 몰락의 두려움으로 그를 내쳤던 목진형. 하지만 아직 김요한은 그 사실을 알지 못한다. 겹겹이 쌓이는 거짓과 시련을 김요한이 어떤 방식으로 타파해나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9일) 방송되는 ‘인사이더’ 2회에서는 김요한의 성주 교도소 생존기가 치열하게 그려진다. ‘이태광’을 찾아 헤매는 그의 움직임은 교도소에 파란을 몰고 올 예정. ‘인사이더’ 제작진은 “아직 김요한은 밑바닥과 마주하지 않았다. 더 큰 위기와 사건들이 그를 기다리고 있다”라며 “인물들이 얽히는 2회를 기점으로 이야기에 속력이 붙는다. 한층 짜릿해질 김요한의 잠입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인사이더’ 2회는 오늘(9일) 밤 10시 30분 방송 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