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방송화면 캡처


혼합복식 조가 된 박주현과 채종협이 결승에 진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15회에서는 다시 혼합복식 조가 되어 대회에 출전한 박태양(박주현 분), 박태준(채종협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사진=KBS2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박태양은 박태준에게 파트너 제안을 받았다. 하지만 박준영(박지현 분)의 허락을 받고 나서야 이를 수락했다. 많은 우여곡절 끝에 다시 함께 뛸 수 있게 된 두 사람은 "한번 불태워보자. 남김없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혼합복식 경기 전날, 별똥별이 내린다는 뉴스가 떴다. 박태양은 박태준에게 함께 소원을 빌러 가자고 말했다. 컨디션 관리가 중요한 시기, 한밤중에 밖에 나가서 빌 만큼 간절한 박태양의 소원은 응원받는 것이었다. 박태준은 소원으로 다른 어떤 능력이나 행복이 아닌 지금 박태양과 키스하고 싶다고 밝혔다.

비가 쏟아지는 상황. 두 사람은 다급히 비를 피했다. 박태준은 "소원이 그렇게 간절하면 그냥 네가 이뤄. 네가 하면 되잖아. 비가 쏟아지든 찬물을 끼얹든 나는 그냥 내가 할래"라며 박태양에게 키스했다. 박태준에게 사귀는 게 아니라 그냥 경기를 같이 뛰는 거라 말했던 박태양도 이 키스를 밀어내지 않고 받아들였다.
/사진=KBS2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방송화면 캡처
드디어 혼합복식 경기가 시작됐다. 박태양-박태준 조와 육정환(김무준 분)-이유민(서지혜 분) 조는 계속 승리를 거뒀다. 특히 언제나 중요한 경기 날에 탈이 나는 징크스를 가진 이유민에게는 육정환과 함께 쟁취하는 승리가 너무나 소중했다. 이유민의 징크스가 깨진 날 두 사람은 예쁜 입맞춤으로 이날을 평생 기억하기로 했다.

결승에서 박태양, 박태준과 육정환, 이유민이 만났다. 인생은 뜻하는 대로만 흘러가지 않았다. 계속해서 무리하게 경기를 뛴 박태준의 무릎에 이상이 생기기 시작했기 때문. 박태양은 아직 자신을 온전히 용서하지 못한 박태준 그리고 박준영의 엄마 조향숙(이지현 분)과 만났다. 방송 말미 구급차가 경기장에 들어왔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