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NA PLAY, MBN '호캉스 말고 스캉스'
사진=ENA PLAY, MBN '호캉스 말고 스캉스'


SNS를 뜨겁게 달군 ‘깻잎 논쟁’과 ‘패딩 논쟁’에 대한 ‘스캉스’ 멤버들의 생각이 공개된다.

오는 6일 ENA PLAY에서 밤 10시 40분, MBN에서 밤 11시 방송되는 ‘호캉스 말고 스캉스(이하 스캉스)’ 3회에서는 아직 끝나지 않은 부산 ‘스캉스’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젠가 게임을 이어가던 ‘호스트’ 예지원, 손담비, 소이현, 소유 그리고 ‘게스트’ 보라, 김종민은 SNS에서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는 ‘깻잎 논쟁’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인다. 설명을 듣던 예지원은 “뭐 어때?”라며 쿨한 반응을 보인 반면 손담비는 “우리 오빠가 떼주면 난 OO을 날릴 것 같아”라는 열띤 반응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김종민은 또다시 딘딘을 언급, 상대에 따라 극과 극의 답변을 내놓았다고 해 그 이유를 궁금하게 한다.

소이현 “난 너무 싫어”라며 생각만으로도 분노를 터뜨리는 모습을 보여 웃픔을 자아낼 예정이다. 또 그녀는 문득 궁금해진 남편 인교진의 대답에 즉석에서 전화를 건다고. 이에 인교진은 ‘깻잎 논쟁’과 ‘패딩 논쟁’을 듣고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한 대답을 내놓았다.

멤버들을 극대노 하게 만든 ‘깻잎 논쟁’과 ‘패딩 논쟁’의 전말은 오는 6일 ENA PLAY에서 밤 10시 40분, MBN에서 밤 11시 방송되는 럭셔리 여행 예능프로그램 ‘호캉스 말고 스캉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