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사진=방송 화면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사진=방송 화면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이 31살 나이차 부부에 현실 조언을 건넸다.


30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31살 나이 차이 부부가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여자는 "나이는 35세, 무속인이다"라고 밝혔고 건설업에 종사하고 있다는 남자는 66세였다. 서장훈은 "아버지와 딸이냐? 그런데 왜 성이 다르냐?"라고 물었고 두 사람이 부부라는 말에 적잖이 당황했다.


이에 여자는 "저희 부모님보다 (남편이) 나이가 더 많다"라며 "사람들의 시선이 부담스럽다"라고 심경을 고백했다. 한편 여자는 "유학 생활을 하다가 가세가 기울어 귀국했는데 미용 관련 일을 배우는 곳에서 만나게 됐다"라며 "당시 신병이 심하게 왔는데 남편이 챙겨줬다"라고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한편 여자는 7개월이 된 아이가 앞으로 겪을 편견에 대해 걱정하며 "유치원, 초등학교 때 아빠와 캠프 이런 게 많은데 아이에게 상처가 될까봐 걱정이다"라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수근은 "둘의 나이 차, 엄마 직업에 대한 편견도 있을 거다"라면서도 "그런 집에서 자란 게 나다. 엄마 무속인이라고 학교에 몇 번을 불려갔는데 지금은 하나의 직업으로 인정받기에 걱정 안 해도 된다"라고 토닥였다.


이어 이수근은 우리가 당당하게 행복하게 살 수 있겠냐는 여자의 물음에 "힘들었을 때 나를 이해해줬던 사람이 유일한 사람과 행복하게 살면 된다. 애 학교가 아니라 남편 건강 걱정해라"라고 현실 조언을 했다.


서장훈은 “상대적으로 시간이 아주 많지 않으니 좋은 거 다해야 한다. 맛집, 여행도 다 하고 살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장훈은 “박수까지 필요 없고 박수 안 받아도 되니까 두 분만 행복하게 잘 살길 바란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