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애로부부' 유명 개그맨 '배드 파파' 추측 난무…제작진 측, "자제 부탁"


‘애로부부’ 유명 개그맨 ‘배드 파더’를 둘러싼 논란과 추측이 거세지는 가운데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29일 텐아시아에 “무고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게끔 추측은 자제해달라”고 전했다. 더불어 사연자가 누군지에 대해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28일 채널A, ENA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선 십수 년째 양육비를 수천만 원이나 미지급하고 있는 연예인 남편을 고발하는 아내의 사연 ‘애로드라마-배드 파더를 공개 수배합니다’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A 씨는 자신이 유명 개그맨 B 씨의 전 아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B 씨가 공채 개그맨 시험에 합격하면서 여성 스태프와 불륜을 저질렀으며, 폭력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방송에 따르면, 폭력에 지친 A 씨는 결국 양육비 지급과 친정엄마에게 남편이 빌린 8000만 원의 빚을 갚는다는 조건으로 이혼했다. 하지만, 4년간 B 씨는 양육비를 한 푼도 지급하지 않고 잠적했고, 이후 연예계 활동을 접고 사업으로 대성공해, 최고급 아파트에서 상간녀와 아이까지 두고 결혼생활을 하고 있었다.
사진= 채널A, ENA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사진= 채널A, ENA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베드 파더’ B 씨의 정체를 추측하고 나섰다. 이 과정에서 해당 사건과 상관없는 이름이 다수 거론되며 2차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개그맨 박성광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오늘 아침부터 황당한 일이 생겨서 댓글로 말했음에도 계속 추측성 댓글을 남기셔서 글을 올립니다"라며 "명확히 말씀드리면 애로부부의 당사자 그분과는 1년 전 선배님의 도움 요청으로 라이브커머스 두 번, 방송을 위한 사전미팅 한번 진행한 것이 전부입니다"라고 해명 글을 올렸다.

이어 "하지만.. 방송에서 언급된 친한 개그맨은 제가 아니고 누구인지도 모르며, 라이브커머스 도중 경찰이 왔다는데 그것 역시 저와 한 방송이 아니랍니다"라며 "만약 방송에 언급된 내용을 제가 알고 있었고 친한 사이였다면 더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줄 책임이 제게 분명히 있었겠지만, 서로 안부 묻고 밥 먹고 개인적인 얘기 나누는 사이가 아니기에 여러분이 얘기하는 손절을 해야 하는 어떤 관계가 아니에요"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끝으로 그는 “지금 말씀드리는 것이 전부이니 무분별한 추측성 댓글 자제 부탁드려요"라고 당부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