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최지우, 김영대가 불륜 스캔들에 휘말렸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에서는 악성 루머의 희생양이 된 톱스타 공태성(김영대 분)이 가정사를 털어놓아야하는 위기에 봉착했다.

이날 태성의 안티팬 민규(이한익 분)의 언론 제보로 인해 태성과 그의 친모인 시우(최지우 분)가 불륜 사이라는 대형 스캔들이 터졌다. 이에 심적 부담을 이기지 못한 태성은 실신하고 말았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병원에 입원한 태성을 두고 회사에 복귀한 한별은 심란한 마음을 다독이며 홍보팀원들과 함께 긍정적 여론 형성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의혹을 완전히 해소하기 위해서는 태성과 시우의 모자 관계를 밝혀야만 하는 상황. 하지만 한별과 스타포스 식구들은 완강히 거부할 것이 뻔한 태성의 의사를 존중해 그저 여론을 주시하며, 태성의 케어에 몰두했다.

이와 함께 시우가 한국에 돌아온 이유가 밝혀져 흥미를 높였다. 알츠하이머로 해외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시우가 기억을 완전히 잃어버리기 전에 태성에게 엄마 노릇을 제대로 하지 못한 일을 사과하고 싶었던 것. 시우는 자신의 귀국 때문에 태성이 곤란한 상황에 놓이게 되자, 미안함을 감추지 못하는 한편 섣불리 나설 수 없는 자신의 처지에 애를 태웠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태성과 시우의 스캔들을 근본적으로 해명하지 못하는 동안 루머는 꼬리에 꼬리를 물고, 살이 붙어 퍼져나갔다. 급기야 대중은 허무맹랑한 루머를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였고, 여론은 점점 악화돼 CF 계약 등도 해지되고 말았다. 이 가운데 퇴원한 태성은 태연한 척 하며 촬영장에 복귀하지만, 촬영은 돌연 캔슬되고 남자 주인공 교체의 움직임까지 이어졌다.

일순간 '만인의 연인'에서 '국민 욕받이' 신세가 된 태성. 그를 위해 한별, 유성, 지훈(하도권 분), 다혜(장희령 분) 등 태성을 아끼는 사람들의 피의 실드가 펼쳐졌다. 결국 태성은 선택의 기로에 놓였다. 숨겨왔던 가정사를 밝히고 '톱스타 공태성'을 살리느냐, 시우와의 모자관계를 부정하고 싶은 '인간 공태성'의 마음을 따를 것인가 결정해야만 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한별 역시 '홍보팀장'의 입장에서는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태성의 상처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연인의 입장에서는 안타까움에 눈물을 삼킬 수 밖에 없었다. 유성은 태성에게 가정사를 공개하자고 설득했다. 하지만 유성이 '인간 공태성'이 아니라 '톱스타 공태성'이라는 브랜드를 지키려 한다고 생각한 태성은 "형도 결국엔 똑같은 매니저였다"고 일갈하며 마음을 닫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회사 내부에서도 '진짜 뭔가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이 생기자 결국 한별은 시우의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에 기자들 앞에 선 시우와 복잡미묘한 표정으로 시우의 기자회견 영상을 지켜보는 태성의 모습이 교차돼 궁금증을 남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