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오늘부터 우리는'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오늘부터 우리는' 방송화면 캡처


김수로가 임수향의 친아빠라는 사실을 밝힌 가운데, 성훈은 임수향 가족을 위해 특별 이벤트를 열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에서는 오우리(임수향 분)의 친아빠가 최성일(김수로 분)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날 방송에서 최성일은 오우리 앞에서 폭탄 고백을 했다. 바로 최성일이 오우리의 아빠라는 것. 최성일은 "우리야. 내가 네 아빠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오은란(홍은희 분)은 "미쳤나. 저 인간이"라며 최성일을 말렸다.

오우리는 "아빠라니요? 선배님이 어떻게 제 아빠에요?"라고 물었다. 최성일은 "나 안 죽었어. 네 아빠 여기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오우리는 "엄마. 선배님이 진짜 내 아빠야? 왜? 어떻게? 아빠는 죽었는데 선배님이 어떻게 아빠가 될 수 있어?"라고 말했다. 이어 "할머니도 알고 있었어요? 나만 빼고 나만 몰랐네"라고 덧붙였다. 충격에 휩싸인 오우리는 자리를 떴다.
/사진=SBS '오늘부터 우리는'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오늘부터 우리는' 방송화면 캡처
최성일은 뒤늦게 아빠 노릇을 하기로 결정했다. 최성일은 자신이 긴 무명 시절을 보낸 극장으로 오우리를 불렀다. 오우리는 갑자기 자신을 딸이라고 부르는 최성일에게 불편함을 느꼈다. 한 번만 아빠라고 불러달라는 부탁에도 입을 떼지 못했다. 또한 오은란은 최성일에게 오우리의 의료 사고에 대해 털어놨다.

최성일은 오우리에게 "사고로 갖게 된 아이를 낳지 않으면 안 되겠냐?"라고 물었다. 오우리는 하루아침에 아빠 노릇을 하며 인생에 관여하려는 최성일에게 "그 문제는 선배님이 이래라저래라하실 일이 아니다. 저에 대해 뭘 아시냐.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과 뭘 의논해야 하냐. 엄마가 임신했을 때도 지금처럼 낳지 말라고 했냐?"고 답하며 화를 냈다.

최성일은 오우리에게 의료사고를 낸 산부인과를 찾아 한바탕 소동을 일으켰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을 통해 퍼지며 논란이 됐다. 이에 오우리는 크게 분노했고, 최성일에게 "갑자기 나타나서 내 인생 흔들지 말라. 다시는 연락하지 말고 그냥 전처럼 모르는 사이로 살자"라고 소리쳤다.

때마침 최성일의 뒤를 쫓던 기자가 두 사람의 모습을 카메라로 찍기 시작했다. 최성일은 "무슨 기사를 쓰셔도 좋습니다. 하지만 저 친구 얼굴은 나가면 안 돼요. 더는 나 때문에 아프면 안 되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사진=SBS '오늘부터 우리는'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오늘부터 우리는' 방송화면 캡처
다음 날 숨겨왔던 딸의 존재를 털어놓은 최성일의 단독 인터뷰가 보도됐다. 그를 향한 비난 여론이 확산했다. 오우리는 오은란이 아버지의 존재를 숨겨왔던 이유를 뒤늦게 알게 됐고, 자신을 지켜내기 위해 단독 인터뷰를 한 최성일을 향해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이혼 위기에 놓인 이마리(홍지윤 분)는 라파엘(성훈 분)을 가정폭력으로 경찰에 신고했다. 라파엘은 "제정신이냐. 이혼하자는데 왜 이러냐. 위자료를 더 달라고 하는 거냐?"고 물었다. 이마리는 "이렇게라도 해서 당신을 잡고 싶은 내 마음을 알아달라. 아내를 때렸다고 소문나면 당신한테도 좋은 것 없다. 혹시라도 우리 씨가 알면 아기를 안 줄 텐데. 빨리 해결해야지"라고 답하며 협박했다.

오우리는 라파엘이 이마리를 때린 것으로 알고 있었다. 그러면서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라파엘은 오우리와의 오해를 풀기 위해 바삐 움직였다. 특히 자신을 가정폭력범으로 오해하고 있던 오우리에게 이마리의 계략이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라파엘은 오우리와 오해를 풀었다. 이어 오우리가 중학생 때 참여한 합창대회 영상을 다시 보는 깜짝 이벤트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오우리를 비롯해 오은란, 서귀녀(연운경 분)와 최성일을 초대했다. 네 사람은 영상을 보며 감동했다. 그중 오우리는 자신의 과거 영상을 보며 눈물을 흘리기도. 방송 말미 이강재(신동욱 분)가 다정하게 다섯 사람이 있는 모습을 보고 표정이 급변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