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이창명이 이혼부터 열애, 가정사 등을 솔직하게 고백한 가운데, 개그맨 김수영이 깜짝 결혼 소식을 알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KBS 2TV '출발 드림팀' 등을 진행하며 전성기를 누렸던 이창명의 근황이 공개됐다.

현재 20살 된 아들 진우와 단둘이 살고 있다는 이창명. 그는 이혼한 지 15년 차라며 “14년을 숨겼다. 밖에 나가서도 말도 안 했다”며 “이혼한 게 방송에 나오면 그로 인해 아이들이 많은 불편함이 생기지 않나. 두 번의 상처를 주고 싶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제서야 이혼을 공개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아이들이 다 컸다. 상처받지 않을 나이가 됐다”고 말했다.

현재 진우는 중국 대학교 입시 중이라고. 알고 보니 유치원 때부터 중국에서 학교를 다녔다고 했다. 진우는 부모님의 이혼에 대해 “난 철이 빨리 들어 오히려 좋은 것 같다”며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현재 영국 유학 중인 딸은 졸업 후 이창명과 함께 살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처 역시 이혼 후에도 아이들을 지원해주고 있다고.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이창명은 연이은 사업 실패로 힘든 시기도 보냈다. 그는 "라면집을 말아먹고 두루치기도 안 됐다. 꼬치구이도 말아먹고 공연사업하다가 말아먹었다"며 "돈도 잃을뿐더러 정신적인 것들 때문에 더 힘들어졌다"고 30억 정도 날렸다고 털어놨다.

공황장애를 앓던 이창명에게 위로가 되어준 것은 산이었다. 이창명은 일주일에 한 번씩 등산한다며 “느끼는 것들이 많다. 내가 걸어왔던 길이 정답인 줄만 알고 걸어왔는데 그것은 나만 만족했던 삶이었다는 거다. 결혼도 마찬가지다. 아내와 함께 만족스러워야 한다. 함께라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이창명과 같이 등산했던 김수영은 “아직까지 중학생처럼 보이지만 올해 나이 36세다. 갈 준비를 하고 있다”고 깜짝 결혼을 발표하기도. 그는 “여자친구는 내가 엇나가는 걸 많이 잡아준다. 철을 들게 한다”며 “판빙빙 닮았다. 그런데 그 이야기하지 말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 김수영의 여자친구는 큰 눈과 갸름한 턱으로 배우 판빙빙을 떠올리게 했다. 김수영은 “요즘에는 어떤 여자를 만나느냐에 따라 일이 잘 풀리는 것 같다”라며 여자친구를 만난 뒤 좋은 일이 많아졌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화면.
이창명은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함께 리포터로 활약했던 KBS 공채 9기 동기 박수림을 만나 추억에 잠기기도 했다. 박수림이 이혼한 그에게 “여자를 만나면 좋겠다”고 걱정하자 이창명은 ““여자친구 있다, 내 나이가 몇 살인데”라며 깜짝 열애 사실을 고백했다.

이창명은 여자친구에 대해 "상대방은 방송인이 아니지 않냐. 우리는 늘 이렇게 오픈된 삶을 선택한 사람들이고 내가 만나는 사람은 선택한 사람이 아니니까 감추고 싶고 가리고 싶다"고 말했다. 아직 자녀들에게도 교제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이창명은 "아이들도 결혼해서 출가하면 부모와는 떨어지게 되고, 부모는 부모 대로 삶을 살게 된다. 그래서 굳이 허락을 안 받아도 되지만 아직은 말할 단계가 아니고 때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때가 되면 이야기를 할 것"이라며 "만약 또 한 번 가정을 꾸릴 기회가 온다면 한 번의 경험이 있기에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재혼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창명은 숨겨진 가정사도 공개했다. 어머니 말고 이창명의 또 다른 조력자는 32년 전 어머니와 재혼한 새아버지였다. 이창명은 "나한테 늘 마음적으로도 또 정신적으로도 늘 빈 곳을 채워주시려고 하시는 분이다. 그걸 알면서도 내가 표현하지 못하고 살았다 보니 그것에 대한 미안함이 많다"고 새아버지를 소개해 뭉클함을 안겼다.

이창명의 소원은 방송 복귀. 이창명은 "공백이 너무 길었다. 예전이랑 똑같은 목소리, 몸을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운동하고 공부하자. 그리고 열심히 내 발전을 위해 뛰어다니자. 그런 말들을 많이 했다"며 공백기인 지금 상황에서도 체력관리를 소홀히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