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사진=방송 화면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사진=방송 화면 캡처)


제이쓴이 임신한 홍현희를 향한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200회 특집으로 제이쓴, 홍현희 부부가 새로 이사한 집에 멤버들을 초대하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현희는 똥별이가 태어나기 전 이사한 집을 공개했다. 넓은 공간에 화이트톤 인테리어, 센스 넘치는 소품들의 조합에 전참시 멤버들은 "모처럼 업자가 일을 했더라" "제이쓴이 인테리어 하는 사람 맞네"라며 감탄했다.

홍현희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복숭아를 먹으려 했다. 이어 복숭아를 보며 "이제 1개 밖에 남지 않았다. 하나에 1만원 짜리더라. 저만큼이 6만원이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더군다나 제철이 아닌 복숭아를 구하느라 제이쓴이 하우스마다 전화를 걸어 구해왔다고.

홍현희가 복숭아를 입에 넣으려 하자 치아 교정 중인 제이쓴은 "나 한 입만 물어서 주면 안 되냐?"라고 물었고 홍현희는 아기에게 음식을 주듯 한입 베너 문 복숭아를 제이쓴에게 건넸며 단단한 부부금슬을 선보였다. 이를 보던 전현무는 "진짜 부부니까 저게 가능하구나"라며 부러워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