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별똥별'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별똥별' 방송화면 캡처


이성경이 김영대의 마음을 받아들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에서는 오한별(이성경 분)이 공태성(김영대 분)의 마음을 받아들이고, 스타의 연인이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한별은 영화관에서 자기를 기다리는 공태성에게 달려갔다. 하지만 공태성을 만날 수 없었다. 바로 오한별을 기다리던 공태성이 해외 팬들의 관광버스와 마주쳤기 때문. 공태성은 팬들에게 에워싸여 즉석 팬 사인회를 가져야 했다. 오한별은 팬들에게 에워싸인 공태성을 목격, 매니저인 강유성(윤종훈 분)에게 연락해 상황을 정리했다.

오한별은 도수혁(이정신 분)과 저녁 식사 데이트를 했다. 하지만 오한별의 마음은 이미 공태성에게 기울어 있는 상태. 도수혁도 그 사실을 직감하고 있었다. 도수혁은 "저는 하늘에 떠 있는 별이 아니라 땅에 발붙이고 사는 사람"이라고 말하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오한별은 고민 끝에 절친인 조기쁨(박소진 분)에게 공태성이 자신의 첫사랑이었음을 고백했다. 이와 함께 공태성과의 일을 상담했다. 오한별이 망설이는 이유는 공태성을 좋아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공태성이 만인의 연인이자 톱스타라는 사실이라는 것. 상처받기 싫다는 오한별의 푸념에 조기쁨은 "다 상처 주고 상처받는다. 그게 연예인이든 변호사든 누구든"이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사진=tvN '별똥별'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별똥별' 방송화면 캡처
공태성은 끊임없이 오한별을 기다렸다. 그 시각 오한별은 조기쁨과 이야기를 한 뒤 공태성의 집을 찾아갔다. 오한별의 갑작스러운 방문에 들뜬 공태성은 "지금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모를 만큼 네가 좋다"고 고백했다. 이에 오한별은 공태성에게 입맞춤하며 고백을 받아들였다.

결국 오한별과 공태성은 뜨거운 입맞춤으로 마음을 확인했다. 10년의 짝사랑을 끝내고 비로소 연인이 됐다. 비록 공태성의 지방 촬영으로 인해 연애 1일 차부터 뜻밖의 장거리 연애를 해야만 했지만, 두 사람에게 문제가 되지는 않았다.

얼마 후 스타포스에서 도수혁과 마주한 오한별은 정중히 거절의 의사를 전했다. 도수혁은 "질 게임이라는 걸 알고 덤빈 싸움"이라며 쿨하게 거절을 받아들이고, 다시 9 to 6의 일상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공태성의 열애설 주인공은 오한별이 아닌 도수혁이었다. 공태성의 열애 지라시가 돌기 시작했는데, 열애 상대로 지목된 이가 다름 아닌 도수혁이었던 것. 머리끝까지 화가 난 도수혁은 루머 유포자들을 싸그리 고소해버리겠다고 혈안이 되고, 조기쁨과 단독 인터뷰까지 강행하며 '공태성 동성 애인 스캔들'은 일단락됐다.

은시우(최지우 분)가 할 말이 있다며 공태성의 집을 찾아갔다. 살얼음 같은 분위기 속에서 모자의 대화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갑을 놓고 간 공태성의 가사도우미 권명희(소희정 분)가 공태성의 집으로 들어왔다. 이때 은시우는 권명희가 백화점 명품관에서 자신과 실랑이를 벌였던 몰상식한 VVIP라는 사실을 알아챘다.

은시우는 수상한 여자가 아들의 집에 있자 경계하고 급기야 드잡이했다. 권명희는 피해자 코스프레하며 급하게 집을 빠져나왔다. 이어 혼자가 된 권명희는 일순간 낯빛을 바꿔 소름을 유발했다. 또한 권명희는 공태성과 은시우의 관계를 의심했다. 또한 의문의 인물이 공태성의 안티 카페에 공태성, 은시우의 포옹 사진을 첨부한 게시물을 업로드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