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블리츠웨이스튜디오)
(사진=블리츠웨이스튜디오)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3년 전 박지현이 떠난 진짜 이유가 밝혀진다.

18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이하 ‘너가속’) 9회에서는 박준영(박지현 분)에게 용서를 구하는 박태양(박주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준영은 자신 앞에서 무릎까지 꿇은 박태양을 끝내 용서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19일 방송되는 ‘너가속’ 10회에서는 박준영이 잠적한 진짜 이유가 공개될 예정이다. 3년 전 사고 직후에는 박태양의 잘못을 덮기 위해 훈련 중에 다친 거라고 거짓말까지 했던 박준영이 왜 이렇게까지 박태양을 싫어하는지 밝혀지는 것이다.

박준영이 사라진 뒤 3년 동안 계속해서 그에게 연락할 방법을 찾아다녔던 박태양. 그동안 꾸준히 박준영의 집 앞에 찾아가 선물을 두고 갔다는 사실이 지난 방송에서 드러나기도 했다. 3년 만에 박준영과 다시 마주한 박태양은 계속해서 박준영을 만날 수 있는 곳마다 찾아가 사과를 하고 있다.

이와 관련 10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박태준(채종협 분)-박준영 남매 본가 앞에서 만난 박태양, 박준영의 투샷이 담겨있다. 박준영이 자신을 거부한다는 걸 알면서도 박태양은 포기하지 않고 계속 그를 찾아가고 있는 것. 이에 박준영이 박태양에게 지금껏 감춰왔던 또 다른 진실을 말한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한편 박지현이 박주현을 떠난 진짜 이유는 19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1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