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母 "밖에서 강남 엄마라고 안 해"
강남 "하승진, 대한민국 유일 NBA 간 형"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 친구 강나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 친구 강나미' 영상 캡처


가수 강남이 전 농구선수 하승진과 만났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동네 친구 강나미'에는 '좀비트립 찍던 승진이형 등장에 어머니도 강북이도 긴장한 식사 시간'이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강남은 "오늘 게스트 분이 오셔서 어머니가 요리를 해주신다. 이번 기회에 이걸 코너로 해서 꾸준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남의 어머니는 "아니"라며 "요리하는 것 안 좋아한다"라며 단호한 반응을 내놨다.

강남은 어머니의 미술 작품 전시회 포스터를 소개했다. 어머니가 "거기서는 내가 강남 엄마라는 걸 모른다. 난 나가면 강남이 엄마라는 소리를 안 한다"고 고백하자 강남은 "내가 창피하냐?"라고 반박했다. 이에 어머니는 "맞다"고 말했다.

강남은 이어 "오늘 오시는 분 소개를 한다면 예쁘다. 다리가 굉장히 길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하승진이 강남이네를 방문했다.

식사를 시작한 강남이네와 하승진. 어머니는 "하승진 씨를 TV에서 많이 봤다"고 첫 인사를 건넸다. 강남은 "한국에서 유일하게 NBA간 형이다. 저번에 나 태풍이 형이랑 촬영해가지고 알게됐다"고 언급했다.

강남은 또 "태풍이형 태릉 선수촌에 있었냐?"고 물어봤고, 하승진은 "잠깐 있었다. 그 후에 떨어졌다. 국가대표를 찍먹한 느낌? 여기서 내가 먹으면 태풍이 형은 저기서 접시 하나 들고 먹어야 했다. 강북이(강남 반려견)랑 같이 먹어야지. 근데 장훈이 형이 여기서 드시면, 내가 이제 강북이 옆에서 먹어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강남은 하승진에게 "농구가 스피드 스케이팅 보다는 안 힘든 것 같다"며 도발했다. 하승진은 인상을 찌푸리며 "스케이티이 더 힘들다. 태릉에서 훈련하는 거 보면 진짜 힘들어 보인다"고 인정했다.

강남은 "만약 딸이 남자를 데리고 와서 임신했다고 말하면 어떻게 할거냐?"라고 질문했다. 하승진은 깊은 한숨과 함께 "상상하고 쉽지 않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강남은 "형 이제 농구 잘 못하지? 내가 하면 이기지 않을까?"라고 물어봤고, 하승진은 "못하는 것은 맞지만 너는 이긴다"라고 말했다.

강남은 "태풍이 형은 이길 것 같다. 그 형 국가대표도 아니지 않냐. 그 형은 뭐하고 싶은걸까?"라고 의문을 표했다. 하승진은 "그 형은 요즘 옷 팔고 싶어 하더라"라며 웃음 지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