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ENA채널, 채널A
/사진제공=ENA채널, 채널A


드라마 뺨치는 러브 스토리를 가진 임채진, 이지희 부부가 본격적인 고민을 털어놓는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ENA채널과 채널A가 공동 제작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속터뷰'에 드라마 뺨치는 러브스토리를 가진 임채진, 이지희 부부가 출연한다.

두 사람은 남편이 고 3, 아내가 중3 때 처음 만난 사이였다. 남편 임채진은 "10대에 만나 이별과 재회를 반복하다가 제가 23살 때 결국 또 헤어졌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이별 후 저는 뉴질랜드로 워킹홀리데이를 떠났는데, 거기서 아내에게 '혼전 임신을 해서 결혼하니 다시 연락 안 할 것'이라는 통보를 들었다"고 했다.

아내 이지희는 "그때 한 번 다른 사람과 결혼했다가 그 이후 남편을 다시 만났다"고 설명했다. 남편은 임채진은 "나중에 아내의 SNS에 근황이 올라오는데, (첫 남편과) 헤어진 것 같기에 '좋아요'도 누르고 댓글도 달았다"며 아내의 한 차례 이혼 뒤에도 변하지 않았던 마음을 털어놨다.

제작진은 조심스럽게 "그때 심경이 어떠셨느냐"고 물었다. 남편 임채진은 "반반이었다. 착잡하긴 했는데, 그래도 나한테 다시 기회가 오나 싶었다. 진짜 아내를 많이 좋아하긴 했다"고 쑥스러운 듯 답했다.

이런 과정을 거쳐 12년을 돌고 돌아 다시 만난 두 사람은 2019년 결국 결혼에 골인, 딸 하나를 둔 4년 차 부부가 됐다. 굴곡이 있었지만, 낭만적인 러브스토리에 MC 최화정은 "이거야말로 정말 천생연분이란 생각이 들었을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