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논쟁, 자신 있어"
"여사친, 남사친은 슬픈 이야기"
사진=유튜브 '인생84'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인생84' 영상 캡처


기안84가 짝사랑하는 여자가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9일 기안84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인생 84'에 '주식회사 기안84 회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날 기안84는 자신이 운영 중인 주식회사 직원들과 회식했다. 기안84는 "너희들 혹시 논쟁에 대해 아냐?"라며 깻잎 논쟁에 관해 이야기했다.

기안84는 "사람이 중요한 문제"라며 "별로면은 깻잎을 잡아주지 않는다. 나처럼 생각하는 사람 많을 텐데 이야기를 안 할 뿐"이라며 깻잎 논쟁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이어 '새우 논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기안84는 "(여자친구가 다른 사람에게) 새우를 까주는 건 안 되는 일이다. 하지만 자신은 있다. '나를 좋아하면 실컷 까줘라.'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괜찮지는 않다. 언젠가 주둥이(?)로 까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안84는 '남녀 사이에 친구가 있는지 없는지'에 대해서 토론했다. 기안84 주식회사의 직원들은 이성 친구가 있다고 밝혔다.

기안84는 "이건 내가 정확하게 말씀드리겠다. 짝사랑하는 여자분이 계시는데 그분의 생각이 딱 이렇다"고 언급했다.

이어 "내 전시회도 오셨다. 근데 그분은 그냥 친구라고 하더라. 아니면 내 전시가 그 정도로 괜찮은 건가"라며 웃음 지었다.

기안84는 "말씀드리겠다. 40대에 들어서는 제가 딱 맞게 느낀 것은 남사친, 여사친? 이 사람이 일로 도움이 된다 아니면 연애다. 이렇게 하면 친구로 둔다"고 전했다.

더불어 "남녀 사이에서 '야 우린 진짜 우정이다' 막 주먹치고 그래 그럼 이상한 것"이라며 "왜냐면 걔는 그 여자를 만나고 싶어 해. 근데 만나지도 못하니까 의리라고 포장해서 옆에서 지켜보는 것. 되게 슬프다"라고 말했다.

기안84는 "내가 지금 취한 것 같다. 근데 취해서 하는 말인 것 같아서 더 맞다"며 자기 생각을 확신했다.

마지막으로 기안84는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남사친 여사친은 결국에 슬픈 이야기. 이 논쟁에서 답을 찾으려 하지 마라. 나는 그렇다"라고 마무리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