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백서' 스틸 / 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결혼백서' 스틸 / 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 이진욱과 이연희가 예비부부로 연기 호흡을 맞추며 느꼈던 케미를 직접 전해왔다. 두 배우 모두 서로에 대해 '엄지 척'을 보이며 찰떡 호흡을 인증했다.

'결혼백서'는 동화 속 해피엔딩처럼 고생 끝 행복 시작일 것만 같았던 30대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에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현실 공감 로맨스. 각각 2년의 열애 끝에 결혼을 앞둔 예랑이(예비 신랑) 서준형과 예신이(예비 신부) 김나은 역을 맡은 이진욱과 이연희는 영어 학원에서 우연히 만나 첫눈에 반한 설레는 순간부터, 알콩달콩했던 연애, 그리고 평생 행복을 약속하며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까지, 리얼리티를 한껏 살린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결혼백서'에서 눈 여겨봐야 할 기대 포인트 중 하나는 바로 이진욱과 이연희의 케미다. 갈등과 화해의 과정에서 디테일하게 드러나는 표정, 행동, 말투, 이를 통해 전달돼야 하는 감정과 리액션이 무엇보다 중요한 드라마이기 때문이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 두 배우는 대화와 의견을 많이 나눴던 과정을 언급하며 "그래서 큰 어려움 없이 합을 맞췄다"고 입을 모았다.

이진욱은 이연희에 대해 "참 선하고, 차분하고, 배려심 많은 배우라는 걸 느꼈다"고 했다. 그는 "촬영 전후 준형과 나은의 감정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그래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고, 여러모로 고마웠다"고 전했다. 이연희 역시 이진욱의 편안한 배려에 대한 감사의 마음으로 화답했다. 이연희는 "촬영에 들어가기 전, 서로 장면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빠르게 친해졌다"며 "(이진욱이) 늘 현장에서 세심하게 배려해준다. 그 편안함에서 오는 신뢰가 컸다"고 밝혔다.
'결혼백서' 스틸 / 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결혼백서' 스틸 / 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두 배우 모두 준형과 나은뿐 아니라 여러 주변 인물들이 만든 현실감 넘치는 케미, 특히 배우 길용우와 윤유선, 임하룡과 김미경 등 "부모님과의 호흡에 대해서 주목해달라"는 당부도 남겼다. 결혼은 인륜지대사이자, 가족과 가족의 결합이란 인식이 강한 대한민국에서 예비부부가 거쳐야 할 관문 중 하나는 바로 상대 부모님과의 관계와 상견례다. "모든 에피소드를 좋은 배우들이 열심히 의기투합해서 만들었다"고 힘주어 강조한 이진욱에 이어 이연희도 "나은에게 부모님과 친구들의 조언이 힘이 됐던 것처럼, 나 역시 함께 힘을 모은 모든 배우들에게 고마웠다"고 전했다. 특히 아빠 임하룡, 엄마 김미경과의 수다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이연희는 "딸을 시집보내는 부모님의 마음이 느껴져 울컥하는 장면에 더 자연스럽게 더 몰입할 수 있었다"는 진심을 드러냈다.

제작진 역시 "이진욱과 이연희가 완벽한 호흡으로 예비부부의 현실을 살렸다. '결혼백서'의 가장 큰 장점이다"라고 밝히며, "시청자 여러분과도 부담 없이 편안하게 호흡할 수 있는 작품으로 곧 찾아뵙겠다.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결혼백서'는 매회 30분 안팎의 총 12부작 미드폼 드라마로 제작되며, 오는 23일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 수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