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 사진 = 텐아시아DB
곽도원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곽동원의 코로나 확진을 받았다.

4일 ENA 수목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최도훈 감독과 윤두준, 한고은, 가수 정동원이 참석했다. 곽도원은 코로나 확진으로 불참했다.

'구필수는 없다'는 가족은 있지만 살 집은 없는 치킨가게 사장 구필수(곽도원 분)와 아이템은 있지만 창업할 돈은 없는 청년 사업가 정석(윤두준 분)이 티격태격 펼쳐나가는 생활 밀착형 휴먼 코믹물이다.

이날 곽도원과 전화 통화가 연결됐다. 곽도원은 "직접 찾아뵈야 하는데 전화로 인사드려 송구스럽다"고 인사했다.

건강 상태를 묻자 그는 "많이 좋아졌다"면서도 "합병증이 동반됐다. 게실염으로 배 아파 죽을 것 같다"고 해 걱정을 자아냈다.

'구필수는 없다'는 4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