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 동안 고민녀 쫓아다닌 남자친구
사귀자마자 변한 이유는?
한혜진 "잘해줘도 난리야" 분노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잘해주는 게 싫다는 청개구리 같은 남자친구 이야기가 소개된다.

오늘(3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 122회에서는 10개월째 연애중인 28세 고민녀의 사연이 전해진다.

고민녀는 모임에서 동갑내기 남자를 만나 친해지게 된다. 남자친구를 사귀는 데엔 관심 없는 고민녀와 달리 남자는 끊임없이 고민녀에게 선물을 하면서 마음을 표현한다.

4개월이 넘도록 남자의 고백을 거절하며 아슬아슬하게 친구 사이를 이어가던 어느 날, 고민녀는 갑자기 아파 힘들어하는 자신을 간호해준 남자에게 감동을 받고 연애를 시작하게 된다.

꽃길만 펼쳐져 있을 것 같던 연애 초반, 고민녀는 쇼핑을 갔다가 남자친구의 선물을 사오는데 남자친구는 선물 받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해 모두를 의아하게 만든다.

남자친구는 자신에게 잘해주는 것보다 도도한 사람을 더 좋아한다고 설명한다. 이런 남자친구의 모습을 보며 김숙은 "진짜 이런 사람이 있냐"며 놀라고, 한혜진은 "잘해줘도 난리다"라며 분노한다. 주우재는 "사실 나도 잘해주는 쪽보다는 반대 쪽이 더 좋다"라는 취향을 밝히며 남자친구에게 공감한다.

그리고 이어 MC들 모두를 경악할 만한 사건이 공개된다. 속상해 하는 고민녀를 위해 남자친구는 주말여행을 제안하는데 디데이 전날 남자친구에게서 충격적인 톡 하나가 온다. 남자친구도 깜짝 놀랐는지 곧바로 메시지를 삭제했지만 이미 고민녀는 모든 걸 봐 버린 상황.

과연 고민녀가 잘해줄수록 멀어지는 남자친구의 진심은 무엇 때문일까. 궁금증을 부르는 KBS Joy '연애의 참견3' 122회는 오늘(3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