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지연수, "귀머거리·벙어리·장님으로 9년 살라고" 일라이母의 폭언에 오열('우이혼2')


[종합] 지연수, "귀머거리·벙어리·장님으로 9년 살라고" 일라이母의 폭언에 오열('우이혼2')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방송 캡처
지연수가 전 시어머니로부터 당한 폭언을 폭로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는 일라이와 지연수, 그리고 아들 민수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아들 민수의 간절한 부탁에 세 사람은 2년 만에 함께 하룻밤을 보내게 됐다. 아침에 일어난 민수는 "아빠 그냥 우리 집에서 살면 안 되냐. 셋이 다 같이 살고싶다. 아빠 미국 가지 말고 우리와 같이 살자"고 투정부렸다. 일라이는 "같이 못 살아도 민수 사랑하는 마음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민수를 어린이집에 데려다준 후 일라이와 지연수는 대화를 나누게 됐다. 지연수는 "미국에서 너한테만 의지하고 있을 때 정말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일라이는 "미국에 있을 때 우리 몰래 싸웠지 않나. 너와 위에서 싸우고 내가 내려가면 표정이 안 좋으니까 부모님은 둘이 또 싸웠구나 당연히 안다. 그게 우리 부모의 마음이었다. 또 싸우네 또 우리 아들 힘들게 하네 그거다"고 말했다.
[종합] 지연수, "귀머거리·벙어리·장님으로 9년 살라고" 일라이母의 폭언에 오열('우이혼2')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방송 캡처
지연수는 "나는 괴롭힘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일라이는 "우리 부모님은 그런 사람들 아니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지연수는 "나는 미국에서 혼자였다. 미국에서는 남편은 없었고 아들로서 일라이만 있었다"고 말했다. 일라이는 "아들로서 살고 싶은 게 죄냐. 나 여기 있을 때 한 달에 한 번도 전화 못했다. 난 항상 네 옆에 있었다. 네 화풀이 대상이었다. 네가 받는 스트레스 다 들어줬다"고 말했다. 지연수는 "그 전화를 내가 대신 받았다. 나는 매일 너희 부모 전화를 받았다"고 서러운 마음을 토해냈다.

지연수는 "너희 엄마가 나한테 귀머거리 3년, 벙어리 3년, 장님 3년으로 9년 살라고 귀에 딱지가 앉을 정도로 얘기했다. 지금 너희 엄마에게 전화해서 물어봐라. 나만 참으면 된다고 했다"며 오열했다. 일라이는 "엄마가 그런 말을 했을 리 없다"며 믿지 못했다. 또한 "너만 참으면 됐다. 맞는 말이다. 하지만 넌 결국 안 참았다"며 "나도 네 방패 돼줄려고 노력했다. 내가 왜 우리 엄마를 의심해야하냐"고 언성을 높였다.

계속되는 말싸움에 일라이는 지쳐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집으로 돌아갔다. 일라이는 "계속 과거에 머물거냐. 지나간 일은 잊어버리고 앞으로 어떻게 살 건지 생각하자. 네가 민수와 같이 사는 동안 해줄 수 있는 건 최대한 다 해줄테니까 현재를 살았으면 좋겠다"며 화해를 요청했다. 지연수는 "네 사과 받겠다. 과거 얘기 안 하려고 노력하겠다"며 화를 누그러뜨렸다.
[종합] 지연수, "귀머거리·벙어리·장님으로 9년 살라고" 일라이母의 폭언에 오열('우이혼2')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방송 캡처
이후 두 사람은 카페로 향해 민수의 부모로서 앞으로 계획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일라이는 "만약 내가 한국 들어와서 살게 되면 어떨 것 같냐. 같은 나라에라도 살게 되면 연제든 만날 수 있지 않나"라고 물었다. 지연수는 "아빠 역할을 내가 하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아빠가 필요한 순간이 있더라"고 털어놨다. 두 사람은 양육비라는 현실적인 문제에 부딪혔다. 일라이는 "지금은 미국에서 일하고 있고 생활이 안정적이라 양육비를 보낼 수 있는데 한국에 들어오면 무슨 일을 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털어놓았다. 지연수는 "한국 와서 같이 살자고 너한테 말했으면 좋겠지 않나"고 물었다. 일라이는 "모든 사람은 누군가의 필요한 존재가 됐으면, 이 사람이 날 필요로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어린이집에서 돌아온 아들 민수는 함께 있는 가족으로서 세 사람이 모습이 담긴 그림을 보여주며 "아빠, 엄마 사랑한다"고 말해 가슴을 찡하게 했다. 일라이가 돌아갈 시간이 되자 민수는 다시 불안해했다. 민수는 "아빠 가지 말아라. 평생 같이 살아야한다"고 일라이를 붙잡았다. 일라이는 "아빠는 엄마와 같이 안 사는 사람이다. 아빠는 머무는 곳이 따로 있다.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