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우리 사이' 방송 화면.
사진=JTBC '우리 사이' 방송 화면.


배우 유인나가 절친인 가수 겸 배우 아이유와 10년 우정 비결을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예능 '우리 사이'에서는 '자존감 지킴이 친구'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허니제이는 절친 김희정에게 "네가 항상 지인들에게 나를 소개할 때 칭송해 주는 것처럼 해줬다. 내 자존감 지킴이었다. 슬슬 허니제이가 한물갔다는 생각이 들 때였는데 네가 나를 자랑해 주니까 죽어가던 나의 자존감이 올라갔다"며 고마워 했다.

김희정은 "나는 진심이었다. 언니의 실력이 어마어마하다는 걸 매번 느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MC 이용진이 유인나에게 "누나는 어떠냐"라고 묻자 유인나는 "아이유와 나는 서로 10년 동안 칭찬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이거 할 수 있을까', '나 너무 못 했다'라고 말해도 아이유는 항상 '무슨 소리냐', '아주 최고다'라고 해준다"라며 "그걸 진짜인 것처럼 10년간 속이고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승희가 "이런 거 저런 거 안 따지고 무조건 잘했다고 해주는 친구가 한 명 정도는 있는 게 좋은 것 같다"라고 하자 유인나 역시 "한 명이라도 있어야 한다"라며 공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