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사진제공=MBC
이찬원 /사진제공=MBC


가수 이찬원이 '안싸우면 다행이야'를 통해 캐스또의 진면목을 드러낸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C 예능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김병현, 홍성흔, 더스틴 니퍼트, 이대형, 이대은의 야도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2탄이 그려진다.

이날 야구 '찐' 팬이자 빽토커 이찬원이 물수제비 캐스터로 변신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인다. 한국 프로야구의 살아있는 전설 김병현, 홍성흔, 니퍼트, 이대형, 이대은이 '제1회 안다행 물수제비 선수권 대회'를 열기 때문.

지난주 캐스터로 전업해도 될 정도로 놀라운 해설 실력을 보여줘 큰 화제를 모은 이찬원. 그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입담으로 '캐스또' 역할을 톡톡히 해낼 전망이다. 특히 이찬원은 귀에 쏙쏙 박히는 정확한 전달력과 발성으로 실제 야구 중계를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고.

이찬원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야구 정보를 줄줄 외우고 있는 것은 물론, 바지락 캐는 방법부터 요리와 관련된 지식을 아낌없이 방출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찬원을 지켜보던 안정환은 "섬에 초대하고 싶다"며 러브콜을 보내고, 이찬원 역시 안정환을 향한 무한 신뢰와 함께 '내손내잡' 욕심을 드러낸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