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성 /사진제공=JTBC
장현성 /사진제공=JTBC


배우 장현성이 연극계를 점령한 인기 부심을 자랑한다.

16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언니들이 뛴다-마녀체력 농구부(이하 마체농)' 9회에서는 위치스의 남사친으로 장현성과 김승우가 등판해 멤버들과 빅 매치를 펼칠 예정이다.

이날 장현성은 송은이와는 대학 선후배, 장도연과는 타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쌓은 친분을 드러내 문어 다리 인맥으로 이목을 끌었다. 송은이는 "장현성은 굉장히 점잖고 후배들에게 말도 잘 안 놓는 매너남이었다. 당시 학전 독수리 다섯 형제였는데 인기가 많았다"며 그의 대학 시절을 증언했다.

이에 장현성은 "(학전 독수리 다섯 형제인 설경구, 조승우, 황정민, 김윤석 중) 내가 인기가 제일 많았다"며 기다렸다는 듯이 자기 외모 순위를 셀프 자랑해 웃음을 터트렸다.

그런가 하면 장현성은 "이중 황정민은 배우로 성공하기 힘든 얼굴이었다. 지금보다 좀 더 빨갰다"고 폭로해 황정민에게 의문의 1패를 안겨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

이후에도 장현성은 폭탄 발언을 연이어 터트렸다고 해 매너남 장현성의 고삐 풀린 입담에 관해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 가운데 연극계를 점령했던 장현성은 수준급의 농구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공을 자유자재로 다루는가 하면 반전의 운동 실력으로 감코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더해 김승우의 견제를 한껏 받았을 정도였다고 해 그의 반전 농구 실력에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