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범PD "경제 팁 얻을 수 있어"
윤민수 "윤후, 다양한 경험 중"
현주엽 "우승은 윤후"
자본주의학교 /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제공
자본주의학교 /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제공


정규 편성된 ‘자본주의학교’가 경제 교육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14일 오후 2시 정규편성을 확정 지은 KBS 2TV 예능프로그램 '자본주의 학교'가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연출을 맡은 최승범PD, 홍진경, 데프콘, 윤민수, 현주엽이 자리했다.

지난 설 연휴 파일럿으로 방송된 '자본주의학교'는 경제 교육이 필수인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기상천외한 경제생활을 관찰하고 자본주의 생존법을 알려주며, 이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을 기부하는 과정까지 담는 신개념 경제 관찰 예능이다.

‘자본주의학교’를 출연하는 학생들은 ‘국민 조카’ 윤후, 故신해철의 딸 하연, 아들 동원 남매, 현주엽의 아들 준희, 준욱 형제다.
최승범PD /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제공
최승범PD /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제공
먼저 최승범PD는 프로그램 기획 의도를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 10대 아이들에게 진짜 돈 공부를 가르쳐주자는 생각으로 만들었다. 어른들 역시 첫 사회에 나와 월급을 받으면 어떻게 써야 하는지 모르더라. 우리 아이들에게는 이렇게 되지 말자는 생각으로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을 출연하는 하연이 동원이를 보면 故신해철 선배님의 모습이 보인다. 무엇보다 잘 컸다. 준희 준욱이 경우 저랑 사적으로 연락한다. 사실 과외를 시켜 준다고 말하고 섭외했다. 정말 귀엽고, 이 친구들의 먹방이 조회수가 높다. 제작자에게는 흥미로운 부분이다. 후는 말 할 필요가 없다. 가족 예능을 꿈꾸는 사람이라면 보고만 있어도 좋다”라고 소개했다.

최승범PD는 “관찰 프로그램이다 보니 익숙한 장면들이 많다. 다른 프로그램과 다른 점은 돈을 이야기한다. 매 순간 관심을 갖고 보신다면 경제 팁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홍진경 데프콘 /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제공
홍진경 데프콘 /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제공
홍진경은 “우리는 관찰 예능을 더해서 아이들에게 경제 교육을 한다는 부분이 시청자분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저도 부모로서 아이와 TV를 보면 교육이 되는 프로그램을 보여줄 것 같다. 이 프로그램에서 출연 제의가 왔을 때 ‘아, 이건 된다’라는 생각했다”며 출연 계기를 이야기했다.

또 “딸 라엘이가 자본주의학교 출연 전과 완전 다르다. 다른 집처럼 용돈을 주지만, 그 돈으로 자기 생활을 온전히 하는 친구가 많지 않다. 그러다 보니 돈의 소중함을 모르더라. 이제는 용돈을 딱 주고 더 이상 주지 않는다. 또 라엘이와 주식 종목을 고민해서 사기도 한다. 라엘이가 경제 관념이 생기고 있다”고 말했다.

데프콘은 “아버지가 구멍가게를 하셔서 어렸을 때부터 경제에 눈을 일찍 떴다. 연예인 동료들끼리도 주식 이야기를 많이 한다. 그러다 ‘자본주의학교’에서 출연 제의가 왔을 때 관심이 가더라. 촬영장에서 다들 진지한 분위기다. 제가 오디오가 안 비워지게 노력 중이다”라며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 “가정마다 부모의 영향인지 몰라도 다 다르더라. 각자 가지고 있는 경제활동을 한다. 아이들의 목표가 각기 다르고 그걸 지켜보면서 귀엽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저 같은 경우 어렸을 때 돈이 없었다. 어른이 되고 무언가 투자했을 때 항상 실패의 쓴맛을 느꼈다. 공부했다면 아쉬움이 남는다. 비트코인처럼 발견하지 못한 것이 있다면 또 후회할 것. 그래서 경제 공부를 해야 한다”며 시청을 독려했다.
윤민수 현주엽 /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제공
윤민수 현주엽 /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제공
윤민수는 “2013년 ‘아빠 어디가’ 시절 후의 경제 개념이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지갑을 줘도 쓰지 않고 너무 심각하다고 생각했다. 프로그램 취지와 제 생각이 맞아서 출연하게 됐다. 정말 하고 싶었고, 윤후가 이런 경험을 통해서 자신의 꿈을 찾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출연 배경을 언급했다.

그는 “윤후가 사춘기를 겪으며, 저랑 함께한 시간이 없었다. 멀어질 것 같은데 방송이 이어주고. 저와 윤후에게는 좋은 기회다. 후가 나름대로 훈훈하게 자랐다. 또 아직 순수하고 착한 친구다. 재밌게 봐주시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후에게 경제교육을 한 적이 없다. 일단 윤후가 물욕이 없다. 뭔가를 원한다거나 사달라거나 말을 안 한다. 윤후가 20대가 되면 어떻게 돈을 써야 할지 모를 것 같다고 생각했다. 또 아이들도 경제 공부를 하는데 부모들 역시 경제에 대해 많이 배우고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주엽은 “프로그램이 파일럿일 때 우승했다. 근데 후가 들어오다 보니 걱정된다. 아이들 목표는 우승이지만, 그 전과 똑같이 해서는 우승은 어렵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아들들에게 조언해줄 정도면 나오지 않았을 것. 프로그램 취지와 방향성을 듣고 생각이 바뀌었다. 나 역시 ‘자본주의학교’를 통해 많이 배우고 있다. 아이들이 경제 활동을 하는 것에 힘들어한다. 다만 돈의 가치를 잘 알아가고 있어 만족한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자본주의학교'는 오는 4월 17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 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