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사진제공=SBS
'돌싱포맨'./사진제공=SBS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위너가 완전체로 출격하는 가운데, 최근 김지민과 열애 사실을 인정한 김준호가 인맥 대결서 선 넘는 행동을 해 모두를 당황케 한다.

돌싱포맨 1회에 출연했던 송민호는 등장하자마자 “이 프로그램 아직 하고 있었냐”라며 묘한 신경전을 벌인다. 또 이상민은 돌싱포맨과 위너 사이에 '평행이론이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끈다. 탁재훈과 송민호, 이상민과 이승훈의 상상초월 평행이론을 설명하자 송민호는 “기분이 썩 좋진 않다”라며 돌직구를 날려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고.

이어 ‘랩 부심’ 평행이론이 있는 탑골 래퍼 이상민과 위너 래퍼 이승훈이 랩 대결을 펼쳐 관심이 집중된다. 두 사람은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고, 결국 두 사람의 신경전은 ‘돌싱포맨 VS 위너’ 단체전으로 번져 두 팀의 자존심을 건 사상 초유의 랩 대결이 시작됐다는 후문.

여기에 이승훈은 돌싱포맨을 향한 디스 랩도 시작한다. 거침없는 디스 랩에 돌싱포맨은 “장난하나 지금”이라며 단체 격분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난다. 분노한 멤버들은 신개념 비트박스까지 선보이며 랩 배틀에 임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지난 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박나래와 돌싱포맨의 티격태격 케미가 계속된다. ‘이성이 매력적으로 보이는 순간’에 대해 이야기하던 돌싱포맨은 직접 재연까지 하며 과몰입 현상을 보여 웃음을 유발한다. 또 각자 매력 어필법을 선보이는 돌싱포맨에게 박나래는 “진짜 최악”이라며 깜짝 놀랐다고.

이후 인맥왕 박나래와 돌싱포맨이 인맥 대결도 펼쳐진다. 인맥 파도타기로 몇 번 만에 유명인에게 전화 연결이 가능한지 대결 해보자는 제안에 김준호는 대배우에게 전화를 걸어 역대급 긴장감을 조성한다. 하지만 점점 선을 넘는 김준호의 행동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던 돌싱포맨이 분노 폭발하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박나래와 돌싱포맨의 인맥 대결은 12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