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유미 SNS)
(사진=아유미 SNS)


그룹 슈가 출신 아유미가 '골 때리는 그녀들' 마지막 경기 소감을 전했다.

아유미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행복했습니다. #FC탑걸 멤버가 되어 다시 한번 꿈을 이루자 했던 열정의 시간들이 저에게 너무 소중했고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시청자분들께 많은 응원과 격려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말을 드리고 싶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비하인드 컷이 담겼다. 경기가 끝난 후 FC 탑걸들이 포옹을 하고 있는 모습이 뭉클함을 자아낸다.

이를 본 FC 탑걸 멤버들인 바다는 "정말 우리 아유미 넌 진짜 아 신 이였어~ 아유미 최고 최고! 사랑해 유미, 너무 멋져!", 유빈과 채리나는 "사랑해요", 김보경은 "든든한 유미언니"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아유미가 속한 '골 때리는 그녀들' FC 탑걸은 FC 구척장신과의 접전 끝에 0-1로 패하며 슈퍼리그 진출에 실패, 시즌을 종료했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