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 '스물다섯 스물하나' 종영 소감
"남주혁과의 호흡? 너무 좋았다"
배우 김태리./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배우 김태리./사진제공=매니지먼트mmm


김태리가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함께 호흡한 남주혁과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배우 김태리와 지난 31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tvN '스물다섯 스물하나'(극본 권도은 / 연출 정지현) 종영까지 단 2회 남긴 시점,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1998년을 배경으로 청춘들의 방황과 성장을 그린 로맨스. 김태리가 연기한 '나희도'는 펜싱 국가대표 선수. 백이진(남주혁 분) 과의 만남에서부터 사랑했다가 이별하는 과정을 통해 아련한 '첫사랑'에 대한 추억과 의미를 일깨워준 인물이다.

이날 김태리는 남주혁과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그는 "어느 날 주혁이한테 문자를 했다 '너랑 연기하는 게 제일 즐겁다'고 보냈다"며 그와의 호흡이 "너무 좋았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작품을 같이 하면서 주혁이의 작품들을 많이 챙겨 봤었다"며 "'얘 연기를 되게 사랑하는구나'가 느껴지는 친구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혁이는 연기에 대한 욕심이 많고 생각을 많이 한다"며 "자기가 배우로서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를 늘 고민하고, 백이진 이란 캐릭터에 대해서도 조심해야 할 부분들을 깊이 있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지점을 절대 놓지 않고 끝까지 고민하고 할 수 있는 친구"라며 "연기에 대해 늘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전혀 부족함이 있다는 것을 못 느꼈다. 배울 점이 많은 친구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