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서희 (사진=럭키몬스터엔터테인먼트 제공)
홍서희 (사진=럭키몬스터엔터테인먼트 제공)




신인 배우 홍서희가 tvN ‘환혼’에 캐스팅이 확정됐다.

소속사 럭키몬스터엔터테인먼트는 홍서희가 올해 방영되는 tvN ‘환혼’에서 윤옥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25일 밝혔다.

‘환혼’은 가상의 나라 대호국을 무대로 천기를 다루는 젊은 술사들의 사랑과 성장을 다루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으로, ‘쾌걸 춘향’, ‘환상의 커플’, ‘호텔 델루나’ 등을 집필한 히트메이커 홍자매(홍정은, 홍미란) 작가와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이번 생은 처음이라’를 연출한 박준화 감독이 손잡은 작품이다.

현재 이재욱(장욱 역), 정소민(무덕이 역), 황민현(서율 역), 신승호(고원 역) 등 대세 배우들과 유준상(박진 역), 오나라(김도주 역), 조재윤(진무 역) 등 ‘믿보배’ 군단이 캐스팅된 가운데 홍서희는 대호국 최고의원 허염의 손녀인 허윤옥을 맡게 됐다.

홍서희는 매력적인 마스크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올해 기대작 ‘환혼’에 합류한 것에 앞서 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에서 어린지수 역으로 출연했고, 뒤이어 JTBC스튜디오 ‘피타는 연애’에서는 아이돌 지니 윤으로 출연하며 다채로운 캐릭터를 그려냈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