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호 기자 "검사에게 서울대생 죽음 처음 들어"
오연상 의사 "박종철 군, 사망 징후 뚜렷해"
래퍼 우원재 "고문 욕조, 너무 음산해"
신성혼 중앙일보 기자 / 사진- SBS '꼬꼬무' 방송 화면
신성혼 중앙일보 기자 / 사진- SBS '꼬꼬무' 방송 화면


'꼬꼬무'에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재조명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에서는 '1987, 종철이와 비둘기들' 편이 담겼다.

이날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전말이 드러났다. 1987년 중앙일보 신성호 기자는 평소 알고 지내던 대검찰청 검사와 이야기하던 도중 서울대생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는다.

신기자는 당시에 대해 “나는 전혀 몰랐던 일이었다. 다만 무슨 일이냐 물으면 상대가 입을 닫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에 기지를 발휘한 신기자는 "'그러게 말이다'라고 대답했다"라고 밝혔다. 이후 숨진 대학생의 이름이 박종철이란 사실을 알게 된 신기자는 기사를 작성했고,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오연상 의사 / 사진- SBS '꼬꼬무' 방송 화면
오연상 의사 / 사진- SBS '꼬꼬무' 방송 화면
신기자 보도를 통해 알려진 ‘박종철 사건’의 목격자는 오연상 의사였다. 오 의사는 “내가 들어갔을 때 박종철 군의 사망 징후는 뚜렷했다. 근데 형사들이 꼭 살려야 한다고 말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주위를 둘러보니 욕조가 있더라. 보는 순간 물과 관련된 사고구나! 알았다”라며 고문의 흔적을 발견한다.

우원재는 박종철을 고문하기 위해 쓰인 욕조를 보며 “그래도 조금은 욕조 같을 줄 알았는데 이건 너무 음산하게 생겼다”고 했다.

마음이 급해진 경찰은 박종철 군의 아버지와 형을 불렀다. 박종철의 형 박종부 씨는 “아버지가 아들이 죽은 이유에 관해 묻자 경찰이 탁자를 ‘쾅’ 내려치더라”라며 “’아드님이 이 소리를 듣고 놀라서 심장마비로 죽었다’고 말하더라”라고 언급했다. 이후 경찰은 종이 한 장을 가지고 와 도장을 찍으면 아들을 보여주겠다며 강제로 아버지의 지장을 찍게 했다.
래퍼 우원재 / 사진- SBS '꼬꼬무' 방송 화면
래퍼 우원재 / 사진- SBS '꼬꼬무' 방송 화면
부검이 진행되고 경찰은 경관 2명을 체포, 감옥에 수감시킨다. 같은 감옥에 수감되어 있던 기자 출신 재야 운동가 이부영은 곧 ‘박종철 사건’을 궁금해한다. 이부영은 친한 한재도 교도관을 통해 경관들의 “억울하다”라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이부영은 진실을 알리기 위해 비둘기를 이용했다. 비둘기에게 편지를 달아 대신 전하는 방법이었다. 이어 비둘기를 통해 진실은 알려지게 되고 국민들은 분노했다.

국민들은 밖으로 나와 정권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6월 항쟁이었다. 6월 29일 전두환 대통령 후계자였던 노태우 후보가 대통령 직선제를 선언했다. 박종철 군이 죽고 6개월만 일이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전말을 알게 된 장성규와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린은 오열했다.

한편,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는 매주 목요일 밤 22시 30분 방송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