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가는 모습부터 사망한 후까지...
모두 사진으로 남긴 사진작가
살인을 예술적 행위로 주장?
사진제공= 채널A '블랙: 악마를 보았다'
사진제공= 채널A '블랙: 악마를 보았다'


듣도 보도 못한 ‘죽음 연출가’ 살인범의 심리를 들여다본다.

23일 방송되는 채널A ‘블랙: 악마를 보았다(이하 블랙)’에서는 스스로를 ‘예술을 하는 사진작가’라고 명명한 살인범 이동식의 범행과 그의 심리를 풀어낸다. 프로파일러 권일용은 “온갖 범죄자를 다 만나봤지만 저로서도 이해하기 싫고 이해가 되지도 않는 그런 범죄자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어떤 범죄자인 건지 궁금해하는 게스트 최윤영에 권일용은 “어떤 유형에 포함된다고 정의하기도 어려운 범죄자”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장진 감독은 “사건을 담당했던 원로 형사님께 자문을 요청하자 ‘그동안 수많은 방송에서 자문 요청이 있었지만 다루지 말라 했다. 사건 자체가 워낙 기이하여 눈요기 정도로 생각하고 어떻게 하면 더 자극적으로 다룰지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답하셨다”라며 이 사건이 비이성적이고 끔찍한 사건임을 암시했다. 이어 장진은 “그간 왜곡되고 각색돼 알려지기도 했지만, 오늘 우리는 실제 판결문, 관련된 인물들의 인터뷰 등을 바탕으로 사실에 기반하여 이 이야기를 취재하고 제작했다”라고 덧붙였다.

보일러 배관공이자 아마추어 사진작가였던 이동식은 죽음의 문턱에 들어선 그 순간을 포착하고 싶다는 비이성적인 욕망으로 모델에게 청산가리를 먹이고, 죽어가는 과정과 사망 이후까지를 사진으로 남긴 살인범이다. 체포 당시 ‘미치광이 사진작가’, ‘엽기살인’ 등으로 주목받았고, 외신에도 소개될 정도로 이목을 끌었다. ‘블랙’에서는 이동식이 범행을 저지르기까지의 과정과 자신의 범행을 ‘예술’이라는 명목으로 합리화하는 심리를 속속들이 들여다본다.

장진 최귀화 권일용 최윤영의 분노를 자아낸 살인범 이동식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과 독백은 23일 수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