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방송인 사유리가 전문가의 도움으로 육아 고민을 해결했다.

지난13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사유리가 젠의 나쁜 습관들을 잡기위해 육아 전문가 손정선을 초대했다.

이날 사유리는 젖병을 끊을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빨대컵 사용을 거부하는 등 젠의 습관을 걱정했다.육아 전문가 손정선은 사유리의 고민을 듣자마자 "진짜 떼고 싶으신 거 맞아요?"라고 되물으며 젠은 빨대컵을 사용할 수 있으니 모든 젖병을 과감하게 버릴 것을 권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사유리는 젠의 잠투정을 또 다른 고민으로 꺼내며 "젠이 깨무는 습관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번에도 손정선은 별다른 관찰 없이 "그만큼 에너지가 남아 있다는 뜻이다. 다양한 자극이 필요한 시기에, 자기 전 그 부족한 자극을 채워야 한다. 젠의 하루 활동량을 늘려서 잠투정의 근본적인 원인을 해소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유리의 큰 고민 중 하나는 젠을 부를 때 반응이 없다는 것. 이를 본 알부 누리꾼들 남긴 '자폐 스펙트럼'이라는 단어에 사유리는 마음을 쓸 수밖에 없었다고 고백했다. 손정선은 진단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였다.

사유리가 젠을 부를 때 다른 더 재미있는 것이 있었을 뿐, 사람에게 관심이 많은 젠의 사회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었다. 전문가의 속 시원한 상담에 사유리도 걱정을 내려놓았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이어 전문가는 사유리와 젠의 행동을 보고 잦은 '어부바'를 문제로 지적했다. 엄마는 빨리 지치고, 아이는 활동량을 채우지 못하는 어부바 육아가 악순환을 만들어냈다고 했다. 젠이 업어 달라고 칭얼거릴 때 엉덩이만 토닥여주고 업어주지 말라고 교정했고, 시간이 지나자 젠도 받아들였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특히 식사 중에 미디어를 보는 젠의 식습관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많은 부모들이 겪고 있는 공통의 문제이기 때문. 손정선은 이번에도 과감하게 미디어를 끄고 젠이 음식에 보일 때만 반응을 보이라고 조언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젠은 어부바 교정 때보다 식습관 교정 때 더욱 격렬하게 울며 이를 거부했다. 아이가 너무 힘들어하자 전문가는 솔루션을 긴급 중단했다. 식사에 실패했다고 해서 다른 음식을 주지 않아야, 다음 음식을 더욱 잘 먹을 수 있다고 이야기해 줬다.

이날 이후 사유리는 솔루션에 따라 꾸준히 노력했고, 오래 걸릴 거라 생각했던 젠의 식습관 교정도 금방 이루어졌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