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부부 살렸다"
팽현숙♥최양락 부부 감사 전한 이유
"다시 태어나도 결혼할 것"
사진 제공 = IHQ
사진 제공 = IHQ


'결미야' 팽현숙 최양락 부부, 권진영 오성욱 부부가 결혼 생활에 만족해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11일 밤 10시 30분 방송된 채널 IHQ 예능 프로그램 '결혼은 미친 짓이야'(이하 결미야) 시즌1 마지막회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다음 생에서도 함께할 것을 약속하는 팽현숙 최양락 부부, 권진영 오성욱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대청소를 하며 특유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이후 저녁 식사를 하던 두 사람은 그동안 숨겨왔던 속마음을 털어놔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팽현숙은 "결혼을 후회한 적이 있는가"라는 MC들의 질문에 "한 번도 없다. 다시 태어나도 최양락이다"라고 답해 남편을 뿌듯하게 했다.

권진영 오성욱 부부 또한 서로를 위하는 마음으로 달달함을 선사했다. 권진영은 승진이 무산돼 식음을 전폐한 오성욱을 위해 직접 카레를 만들어주는가 하면, 배달 음식까지 주문하는 정성을 보였다. 아내의 위로에 힘을 받은 오성욱은 "다시 태어나도 자기랑 결혼하겠다"라고 고백해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를 지켜본 미혼 MC 송은이, 신봉선은 "결혼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라고 입을 모았다. 팽현숙은 "방송을 하면서 하루 종일 남편과 같이 있었다. '결혼 생활이 이걸로 끝나는구나' 싶었는데 방송국에서 우리 부부를 살렸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전했고, 권진영이 "결혼은 롤러코스터다. 짝꿍이랑 빨리 타라"고 외치며 '결미야' 시즌1을 마무리했다.

한편 '결미야'는 미혼 개그우먼 송은이, 신봉선이 기혼 개그우먼들의 결혼 생활을 지켜보고, 결혼에 대한 독한 수다를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팽현숙 최양락 부부, 권진영 오성욱 부부, 허민 정인욱 부부가 가식 없는 100% 찐 결혼 생활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웃음과 공감을 이끌어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