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조영수./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조영수./ 사진=방송화면 캡처


작곡가 조영수가 가수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를 저작권 효자곡으로 꼽았다. 이 곡으로 잠실 L타워로 주소 이전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에서는 '도토리 도둑' 조영수 작곡가가 출연했다.

이날 김희철은 "조영수 작곡가님이 저작권료 수입 1위를 했었다"라고 밝혔다. 이에 조영수는 "많은 분들이 절 보면 저작권료 얘기를 제일 많이 하신다"라며 웃었다.

이어 조영수는 자신의 수많은 히트곡 중, 이기찬의 '미인'은 가수가 바뀌고 대박이 난 곡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조영수는 "이효리 팬이었다. 원래 '미인'은 이효리에게 주기 위해 쓴 곡이었다. 이효리를 떠올리며 쓴 곡이라 제목도 '미인'이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효리 버전의 '미인'을 피아노 연주로 들려줘 감탄을 자아냈다.

김희철은 조영수 작곡 인생의 첫 메가 히트곡인 신화의 '브랜드 뉴(Brand New)'를 언급하며 "얼마 정도 버셨냐?"고 물었다. 조영수는 "내가 태어나서 본 금액 중 가장 큰돈이 이때 들어온 것 같다"고 말했다.

조영수는 "이 곡의 저작권료가 들어오기 전까지만 해도 원룸에 살았다. 매 달 월세 걱정을 하며 살았고, 곡비가 들어오면 '아 다행이다' 라고 안심했다"라며 "대박 난 이후 강남역 근처로 이사를 갔다. 원룸 오피스텔이었는데 그래도 자가였다"고 떠올렸다.

특히 조영수는 저작권료 효자곡으로 2020년 만든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를 꼽았다. 김희철이 "이 노래는 어느 정도냐? 잠실 L타워로 주소지 이전 가능할 것 같냐?"고 물었고, 조영수는 "갈 수 도 있을 것 같다. 아직은 아니지만 앞으로"라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