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사진=KBS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루푸스병이 완치가 되지 않았다며 아직도 약을 먹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엄마와 닮은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서는 최준희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올해 20살이 된 최준희. 어른이 돼서 가장 좋은 점에 대해 묻자 그는 "편의점에 들어갈 때마다 보이는 예쁜 술들을 내 민증(주민등록증) 내고 구입할 수 있는 점"이라고 밝혔다.

최준희는 자신을 챙기는 이모 중 방송인 홍진경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그는 "진경 이모가 가장 엄마 같은 존재다. 스무 살이 됐으니까 더 성숙하게 대처하고 살아갈 수 있는 준희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매일 나를 위해 기도하신다고 한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최근 44kg이라는 놀라운 숫자의 체중 감량으로 화제를 모았던 그는 다이어트 결심 계기에 대해 "살이 다 빨개지도록 옷을 올렸는데 안 올라가더라. 어찌저찌 입었는데 벗겨지지가 않더라. 그때 피팅룸에서 옷을 벗고 엄청 울었다"고 밝혔다.

과거 희귀병인 루푸스병(전신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만성 자가면역질환)을 투병 했던 최준희는 "약 부작용 때문에 엄청 먹어서 96kg까지 살이 쪘다. 중학교 3학년 말에 걸렸는데 완치라는 개념이 없어서 지금도 계속 약을 먹고 있다"고 털어놨다.

체중 감량 후 엄마인 최진실과 똑 닮은 외모로 눈길을 끌었던 최준희는 이날 방송에서 '붕어빵 챌린지'로 엄마 사진 따라하기에 도전하기도. 그는 "엄마가 발랄하지않나. 이런 건 관자놀이를 쓸어올리면서"라며 포즈를 취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KBS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사진=KBS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최근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한 최준희. 배우로 데뷔하냐고 묻자 그는 "엄마 따라서 연기 한다고 생각하는데 나에게 확신이 서진 않는다. 카페, 룩북, 메이크업, 애견카페 쪽으로도 나가고 싶다"며 "스무 살이 됐는데 아직까지 하고 싶은 게 많아서 아쉽다"고 말했다.

최근 에세이 발간도 준비 중이 최준희는 "지금까지 긴 인생을 산 건 아니지만 20년이라는 시간 동안 영화처럼 많은 일을 겪었다고 스스로 생각한다. 그 일들을 통해 배웠던 것들 느꼈던 것들, 전지적 제 시점에 대한 산문집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최준희는 대중들의 관심이 부담되기도 한다며 "평범한 친구들이 부러울 때도 있다. 뭔가 하나를 올려도 같은 또래 친구들인데 내가 하면 과장되어 보이고 친구가 하면 '대한민국 청소년이면 누구나 그럴 수 있지'가 되니까 힘들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최준희는 "엄마가 낳고 대중들이 키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혼나기도 많이 혼났고 사랑도 많이 받았다. 엄마의 몫까지 기대해주면서 나를 사랑 가득한 눈빛으로 많이 봐주시는데 오빠도 나도 엄마 삼촌이 하늘에서 봤을 때 '내가 낳아도 우리 아이들 멋있다' 할 정도로 멋있게 살 계획이다. 앞으로도 꾸준히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