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해준./사진제공=SBS
'미우새' 박해준./사진제공=SBS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라는 희대의 명대사를 남긴 ‘국민 죄인’, ‘믿고 보는 배우’ 박해준이 솔직한 매력으로 안방을 사로잡는다.

오는 13일 방송에서 ‘예능 초보’ 박해준은 모두가 깜짝 놀랄 개인기를 선보여 모(母)벤저스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역대급 참신한 방법으로 휘파람을 부는 그의 모습에 현장에서는 “정말 특별하신 분”이라며 감탄했다고.

또한 박해준은 솔직해도 너무 솔직한 입담을 뽐내 녹화장을 뒤흔든다. 결혼 13년 차인 박해준은 “아직도 아내에게 설레요?”라는 질문에 크게 당황하며 말을 더듬는다. 이어 “다시 태어나도 아내와 결혼할 거예요?”라는 물음에는 “다시 태어나지 않겠다!”라고 용감한 발언을 한다. 이에 MC들은 “쉴드 쳐 드릴 수가 없다”, “살다 살다 이렇게 정직한 분은 처음 봤다”라며 안타까워한다.

박해준은 대학 시절 만난 아내에게 호감이 있으면서도, 사귀지 말자고 철벽 친 사연도 털어놓아 ‘나쁜 남자’ 칭호까지 획득한다. 또 과거 ‘잘생긴 게 콤플렉스였다’라는 망언해 MC 서장훈을 욱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빠져들 수밖에 없는 마성의 소유자, 박해준의 활약은 오는 13일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