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김아랑이 열애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김아랑, 이유빈 선수가 출연했다.

이날 김아랑은 곽윤기과의 열애설에 대해 "우린 찐 남매"라며 "열애설도 많이 나고 질문도 정말 많이 받았는데, 그때마다 정말 친한 사이라고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는형님’ 멤버들은 의심을 지우지 못했고, 둘이서 식사도 하냐고 추궁했다. 이에 곽윤기는 "같은 소속팀이라 운동 끝나고 밥 먹으러 가곤 한다. 사석에서도 많이 갔다"라고 설명했다.

1년 넘게 아침마다 자동차 데이트를 한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훈련이 보통 새벽에 한다. 새벽 훈련 가는 길이 같으니까 같은 차를 타고 움직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곽윤기는 김아랑과 카풀 할때도 무조건 더치페이를 한다고 말했다. 김아랑 역시 "주로 내 차를 타고 이동하고, 내가 오빠 차를 탄 적은 손에 꼽는다. 기름값을 아끼기 위해서"라고 폭로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그러나 멤버들은 곽윤기가 김아랑이 차에 타기 전 향수를 뿌리고, 김아랑은 용모를 체크한다며 지적했다. 이에 김아랑은 "곽윤기를 위한 것이 아니라 그냥 내 모습을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곽윤기도 "김아랑은 거울 보면서 자기 얼굴 보는 걸 정말 좋아한다"라며 거들었다.

이를 지켜보던 이유빈은 두 사람이 어떤 사이인 것 같냐는 말에 "남매는 아니다"라며 "난 오빠가 있지 않나. 집은 같아도 운동은 같이 안 간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아는형님’ 멤벋르은 두 사람의 열애설 의혹을 거두지 못했고, SNS에서 포착된 두 사람이 댓글로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어깨를 드러낸 곽윤기 사진에 김아랑이 "여며"라는 댓글을 남겼고, 곽윤기는 "저 포즈 네가 추천했잖아"라고 대댓글을 단 것.

김아랑은 "내가 저 포즈를 추천한 것은 맞다. 사진이 더 잘 나오기 위해서는 오륜기 타투가 보이게 찍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막상 사진 나온 걸 보니 별로인 것 같더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김희철은 "그런데 말투가 보기 싫을 때는 '여며!!!' 이렇게 쓰는데 여기 댓글은 '여며~' 이지 않나"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항상 열린 결말이 좋다"라며 두 사람의 열애설에 여지를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