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살림남2' 방송 화면.
사진=KBS '살림남2' 방송 화면.


이천수가 딸의 시력저하를 아내 심하은 탓으로 돌리며 막말을 퍼부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이천수와 심하은이 부부싸움을 펼친 가운데 이천수의 아버지까지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심하은은 첫째 주은이와 외출을 했고, 홀로 쌍둥이 육아를 맡은 이천수는 서툰 육아로 분투했다.

이후 이천수는 외출 후 들어온 딸 주은이가 안경을 끼고 있는 모습을 보고 "내가 엄마 눈 닮지 말라고 했지"라며 "네가 눈이 안 좋으니까 조심하라고 하지 않았냐"며 "애를 관리 했어야지 엄마가 뭐하는거냐"며 심하은을 탓했다.

이에 주은이는 "왜 엄마한테 그러냐. 엄마한테 핸드폰 한다고 혼날 때 몰래 하라고 한 게 누군데"라고 발끈했다. 심하은도 자신이 없는 사이 쌍둥이에게 휴대폰을 보여준 것을 지적하며 "오빠나 잘해라. 잠깐 애 보라고 했더니 핸드폰 보여주면서"라고 거들었다.

이천수는 "또 나냐"라며 "난 눈이 중요하고 주은이가 소중하니까 얘기한 건데 또 나다. 이제 또 나다"라고 불쾌함을 드러내며 2층으로 올라갔다.

심하은은 고민 끝에 시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어 하소연 했고, 시아버지는 직접 만든 간장게장을 들고 단번에 달려와 이천수에게 "너 왜 방에서 안 나오냐"며 "잘 좀 해라. 애들 셋 키우기도 힘든데 자꾸 속을 썩이냐. 속상해한다 하은이"라고 잔소리 했다.
사진=KBS '살림남2' 방송 화면.
사진=KBS '살림남2' 방송 화면.
결국 아버지에 의해 1층으로 내려온 이천수. 그러나 그는 심하은을 보자마자 "내가 뭘 잘못했다고 아빠한테 전화했냐"라고 투덜거렸고, "내가 욱하고 그런 건 미안하다"며 사과도 건성으로 건넸다.

이에 시아버지는 "하은아 나가자. 우리 잠깐 바람 쐬고 오자"며 외출을 권했다. 시아버지는 "애가 많이 당해서 그렇다. 운동을 잘하니까 고학년 게임을 뛴다고. 고학년들은 천수가 저학년인데 경기를 뛴다고 두들겨 패고 그랬다"며 "내가 뭐라 그럴 테니까 네가 이해하고 화 풀어라"며 다독였다.

그때 주은이는 "아빠가 갑자기 욱 하는 걸 고쳤으면 좋겠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에 이천수는 "아빠가 운동을 해서 욱하는 게 절제가 아직 잘 안 돼서 그런거다. 진심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천수는 "아빠도 외롭다. '잘 있는데 내가 방해하는 건 아닌가'라는 생각도 들고, 욱해서 화를 내면 너는 엄마 편 들고"라고 했다. 그러자 주은이는 "아빠가 욱하지 않으려면 세상 사람들 모두 아빠한테 맞춰줘야 하냐. 그럴 수 있을 거로 생각하냐"고 했다. 이에 이천수는 "아빠도 깊게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이천수 아버지 역시 "앞으로도 성질 좀 죽여라. 너희들이 싸우면 아빠한테 안 좋다. 다 너한테 돌아간다. 애들이 커가니까 특히 조심해라"고 충고했다.

이천수는 인터뷰에서 "주은이를 위해서 하은이를 위해서 쌍둥이를 위해서 약속해보겠다"며 "고치려고 노력해보고, 바뀌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사람으로 바뀔 수 있도록 노력해보겠다"고 약속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