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맞선' 안효섭./사진제공=SBS
'사내맞선' 안효섭./사진제공=SBS


배우 안효섭이 '사내맞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25일 오후 SBS 새 월화드라마 '사내맞선'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사내맞선'은 얼굴 천재 능력남 CEO와 정체를 속인 맞선녀 직원의 스릴 가득 퇴사 방지 오피스 로맨스물. 카카오페이지에서 연재된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안효섭은 빼어난 외모, 타고난 재력, 뛰어난 사업 능력까지 모두 갖춘 완벽한 CEO 남자 주인공 강태무 역을 맡았다. 안효섭은 "음식 식품회사 사장으로, 겉으로는 도도하고 냉철하고 칼 같은 인물인데 안을 들춰보면 유치한 소년이 살고 있는 인물"이라고 소개하며 "나르시즘에 강하게 빠져 있는 친구라 내가 나를 사랑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역할이었다. 그래서 세뇌시키듯이 나는 잘난 사람이라고 정신 교육을 했다"고 밝혔다.

캐릭터를 위해 노력한 것을 묻자 안효섭은 "말투가 일반적이진 않다. 현실에 없을 법한 판타지적인 인물이라 태무의 성격을 극대화시켜 보여주기 위해 톤을 다르게 잡았다. 또 겉모습이 화려해야 하는 역할이라 수트도 제작했고, 미장센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했다.

안효섭은 "전작들이 생각보다 무겁고, 감정 소비가 많았다. 이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스트레스 없이 읽혀지더라. 내 정신 건강을 위해 재밌는 대본을 해봐도 좋을 것 같았다"며 "지금까지 가볍고 재미난 모습을 많이 보여드린 적이 없어서 코미디를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