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우빈이 과거 아르바이트 할 당시 명함을 팠다고 밝힌 가운데, 테레비에 나오는 게 쉽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예능 '어쩌다 사장2'에서는 김우빈, 임주환, 이광수가 차태현, 조인성과 함께 할인 마트에서 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한 김우빈, 임주환, 이광수는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다. 물건을 산 손님이 셀프로 봉투 안에 담는가 하면 젓가락이 있냐는 말에 세상 부산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김우빈은 "어떻게 하는 거에요?"라고 물었다. 차태현은 무엇이라도 가져오라며 교육에 나섰다. 차태현은 포스기 사용법 등을 알려줬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화면 캡처
교육을 받던 중 손님이 등장했다. 김우빈, 임주환, 이광수는 밝게 인사를 한 뒤 손님 쪽으로 접근했다. 이광수는 "뭐 찾으세요 어머니?"라고 물었다. 손님은 대답 대신 조용히 물건을 찾기 시작했다. 이광수는 손님을 졸졸 따라다녔다. 이광수는 "많이 고르셨으니까 들어드릴게요"라며 물건을 들어줬다. 곧바로 계산대로 향했고, 차태현은 이광수에게 계산을 시켰다. 이어 김우빈도 교육받은대로 계산을 시작했다.

임주환은 자연스럽게 주방 일을 도왔다. 세 명의 손님이 등장했고, 고기를 사야하는 손님이 있었다. 차태현, 조인성은 당황했다. 조인성은 "아무것도 못 해드릴 수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우빈은 손님이 찾아달라고 한 족발을 찾아냈다. 조인성은 고기를 썰어달라는 손님의 주문에 당황하지 않고 천천히 손질을 시작했다. 임주환과 이광수는 먼저 아침을 먹기 시작했다. 임주환은 "장사 쉽지 않네"고 말했다.

아침 장사를 끝낸 이들은 점심 장사 준비에 나섰다. 차태현과 김우빈은 뒤늦게 밥을 먹었다. 조인성과 임주환, 이광수는 분담해서 재료를 준비했다. 밥을 먹던 중 차태현은 "열두 시가 채 안 됐는데 내가 8시 반부터 계속 전화를"이라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점심 영업으로 인해 정육점이 자리를 비우게 됐다. 차태현이 부랴부랴 정육 코너로 향했다. 김우빈과 임주환은 설거지를 시작했다. 김우빈은 "옛날에 아르바이트 할 때 설거지 진짜 많이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주로 서빙 아르바이트를 많이 했다. 열정 터져서 사장님한테 명함을 파달라고 했었다"고 덧붙였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화면 캡처
끝없는 손님 행렬로 인해 이광수는 영수증을 뜯을 시간 조차 없었다. 이광수, 김우빈의 팬인 두 명의 학생이 손님으로 등장했다. 두 사람은 영수증을 꼭 달라고 부탁했다. 김우빈과 이광수는 웃으며 응대했다. 잠깐 쉬는 시간을 가진 사장즈와 알바즈다. 이광수는 "이런 공간이 있다는 게 신기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곡소리를 내며 누웠다. 이광수는 허리가 아프다고 했다. 조인성은 "이렇게 된 이상 사과할게. 미안하게 됐다"고 했다.

조인성은 "이것이 TV다"라고 말했다. 김우빈은 "테레비 나오는 거 쉽지 않네요"라고 했다. 이어 "시간이 2시 30분이다"라고 덧붙였다. 이광수는 "아까 바코드 찍다 눈이 안 보이더라"고 털어놨다. 임주환은 "허리가 아파서 변기에 앉지를 못하겠다"고 했다. 이광수는 "방송으로 봤을 때는 여유로운 순간이 있었던 것 같긴 한데 이야기도 나누고 좀"이라고 말했다. 현실은 다음날 오픈 걱정을 시작했다. 김우빈은 "저는 미리 사과드리겠습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우빈과 임주환은 조인성을 보좌하게 됐고, 이광수는 차태현을 도와 카운터와 구이 파트를 담당하게 됐다. 조인성은 저녁 영업을 위해 다시 재료 손질을 시작했다. 김우빈은 멸치 다듬기를 시작했다. 그러면서 "생각 비우기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서 열흘 있으면 힘들긴 하겠어요"라고 했다. 그러자 조인성은 "우빈이 가려고?"라고 붙잡았고, 김우빈은 "형 죄송합니다"라며 단호하게 거절해 웃음을 안겼다. 임주환은 정육 일도 잘해 손님으로부터 칭찬을 받기도 했다. 저녁 영업 역시 손님들로 북적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