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우 윤찬영./사진제공=넷플릭스
베우 윤찬영./사진제공=넷플릭스


11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배우 윤찬영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로, 동명의 웹툰을 시리즈 화 한 작품. 극 중 윤찬영은 친구들을 지키기 위해 희생도 마다치 않는 청산 역을 맡았다.

윤찬영은 극 중 짝사랑하는 여학생을 위해 목숨도 아끼지 않는 로맨틱한 연기를 선보였다. 그는 “제가 고등학교 입학하기 전에 영화 ‘라라랜드’를 보고 예고에 진학했다”며 “‘라라랜드’라는 작품이 저한테 있어서 너무 아름다웠다. 그 당시에 짝사랑이란 감정을, 사랑이란 감정을 잘 모를 때 그런 사랑 이야기가 너무 애잔하고 슬프고 아름답더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나도 이런 애틋하고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해 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고등학교 진학 후 학교 갔다가 집에 가는 길에 연습하기도 했다. 연애에 관심이 없다기보다 연기에 너무 애정이 있어서 학창 시절에는 정말 연습을 많이 했다. 예고를 다니다 보니까 주변 친구들도 다 연기를 좋아해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덩달아서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사랑을 영화로 배웠다는 윤찬영은 “이상형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한 번도 정의를 못 내렸다”며 “뭔가 운명적인 사랑을 ‘라라랜드’를 보고 나서 느끼고, 영화로 사랑을 배워서 그런지 첫눈에 봤을 때 직감적으로 운명적으로 끌리는 상대가 이상형일 것 같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