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캡처


데뷔 24년차를 맞은 코요태가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데뷔 24년차를 맞은 코요태 김종빈, 빽가, 신지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코요태는 '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의 아침을 맞았다. 그러나 거센 파도에도 코요태는 텐트 안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이들은 텐트 앞까지 물이 찬 걸 보고 황급히 텐트 안에서 나왔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안정환은 "자연스럽게 통발이 될 뻔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캡처
빽가는 눈을 뜨자마자 커피를 찾았다. 빽가는 "제가 원래 커피를 너무 좋아한다. 캠핑 가서는 평소보다 커피를 2~3배 이상 마신다. 멤버들한테도 그 느낌을 좀 전달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빽가는 직접 원두를 챙겨왔다. 원두를 볶아 보고 싶었다고.

그러나 세 사람이 있는 장소는 캠핑장이 아닌 무인도였다. 빽가는 솥뚜껑에 원두를 볶는다고 말했다. 설상가상으로 솥두껑에 불이 붙지도 않았다. 우여곡절 끝에 불을 붙였다. 이를 본 신지는 "이렇게 무쇠솥에 원두 볶는 걸 처음 보네"라고 말했다. 빽가는 "나도 처음이야. (경험이 있는 게) 아니야"라고 했다.

빽가는 원두를 태웠으나 신지의 기지로 커피를 완성할 수 있었다. 빽가는 커피를 컵에 따라 배분했다. 김종민은 "4:3:3, 원래 신지가 많이 먹어야지. 우리 행사 수익 4:3:3이잖아"라고 말했다. 신지는 "여기서 왜 수익분배율이 나와"라고 말했다. 빽가 역시 "정확히 4:3:3 해야지"라고 말했다.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캡처
커피맛을 본 이들은 갸우뚱했다. 김종민은 "안 익은 커피 막 빻은 것 같아"라고 했다. 신지도 "커피에서 원래 쇠맛이 나나?"라고 말했다. 빽가는 "솔직히 처음에 이상한 맛이 나서 뿜을 뻔했다. 초등학교 때 두꺼운 도화지 씹던 맛이 나더라"고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커피를 마신 뒤 세 사람은 통발 확인에 나섰다.

푸짐하게 수확을 거둔 이들은 만족하며 집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빽가는 해산물을 전혀 먹지 못하는 상황. 알고보니 빽가가 어릴 때 고등어를 먹다가 가시에 걸린 적이 있어 그 이후로 못 먹게 됐다는 것. 신지는 "이 맛을 몰라서 어떡하냐. 이거 정말 미친 맛"이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빽가는 비장의 무기를 꺼냈다. 비장의 무기는 바로 김이었다.

김종민은 빽가가 챙겨온 김을 보고 "좀 먹자"고 말했다. 그러나 빽가는 "먹을 게 이거 밖에 없다"고 털어놨다. 김종민과 빽가는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발산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안겼다. 빽가는 "형이랑 신지랑 도전도 해보고 먹어도 보고 했는데, 좋은 시간 보낸 게 좋았다"고 말했다. 김종민은 "안싸우면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에 빽가는 "우리 한 번도 싸울 일이 없었어"라고 말했다. 신지는 "모든 게 완벽했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