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아웃' 14회/ 사진=STATV 제공
'타임아웃' 14회/ 사진=STATV 제공


개그맨 김구라가 50대 건강 관리 비결에 대해 털어놓는다.

오는 23일 방송될 스타티비(STATV) ‘타임아웃’에 한국 여자 야구의 개척자 김라경 선수가 출연한다. 최연소 여자 야구 국가대표 선수이자 아마추어 여자 야구단 단장 겸 플레잉 코치, 국내 최고 명문 대학에 재학 중인 김라경의 넘쳐나는 ‘부캐’에 ‘타임아웃’ MC 김구라와 김민정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김라경의 천재 본능은 학창 시절부터 남달랐다고 한다. 중학교 3학년 당시 100km/h에 육박하는 공을 던졌고, 심지어 리틀 야구 여자 선수 최초로 홈런을 기록한 놀라운 이력이 공개된다. 김라경은 성인이 된 후 트레이닝의 중요성을 깨달았고, 현재는 메이저리거 김하성 선수의 트레이너와 함께 운동을 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50대에 늦둥이 아빠가 된 김구라는 “우리 나이에도 매일 스쿼트 100개씩 3개월만 하면 달라진다”며 중년 건강 전도사를 자처해 눈길을 끈다.

김라경은 야구뿐 아니라 학벌도 국가대표 급을 자랑한다. 여자 야구 불모지에서 야구에 대한 꿈을 키워 온 김라경은 유일하게 엘리트 선수로 활동할 수 있는 서울대 진학을 선택했다고. 기숙사 생활 중인 김라경의 모닝 루틴을 지켜보던 김구라가 “공부 잘하는 사람들은 영양제도 책상에서 먹는다”고 했고, 골든차일드 이장준도 “저기서 자면 저절로 공부를 잘할 것 같다”는 너스레로 웃음을 자아낸다.

김라경의 친오빠는 전 야구 선수 김병근으로 이들 남매는 현실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끈끈한 남매 케미를 선보인다. 특히,김병근은 여동생을 ‘동그라미’라는 귀여운 애칭으로 부르는데 이는 어렸을 적 유난히 동그란 얼굴 때문이었다고. 김구라는 “동현이의 활동명이 ‘그리’인 이유도 어렸을 적 ‘땡그리’ 였다”고 밝혀 아들 바보 면모를 드러낸다.

‘타임아웃’은 23일 오후 7시 시청할 수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