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강혜원, 이대휘 커플과 예성, 임나영 커플이 설렘 가득한 대결을 펼쳤다.

지난 17일 방송된 Mnet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우리 식구 됐어요'(이하 '우식구')에서는 강혜원, 이대휘 커플과 예성, 임나영 커플의 '부부 대항전'이 펼쳐졌다.

이날 네 사람은 점심 식사 후 뒷정리를 걸고 대결을 펼쳤다. 첫 번째 시합은 양궁 대회. 강혜원은 처음 활을 잡아봐 서툰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대휘가 나서 활을 잡고 쏘는 법을 알려줬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강혜원이 어려워하자 예성이 나서 쏘는 법을 알려줬고 이를 보던 이대휘는 "형님 너무 터치하지 않으실게요"라고 저지에 나섰다. 예성은 당황하며 "나 화살만 잡고 있었어"라고 변명해 웃음을 안겼다.

세 발의 화살을 모두 과녁에 맞히는 데 실패한 강혜원에 이어 나선 임나영. 예성은 임나영을 백허그하 듯 뒤로 안아 쏘는 법을 알려줬다. 이대휘는 "형 뭘 알려주긴 한 거죠?"라고 놀리면서도 예성을 부러워했다.

그는 "우리도 저거 했어야 했다"며 강혜원에게 가 백허그를 했다. 강혜원은 부끄러하며 모른 척해 설렘을 유발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임나영은 연속으로 득점했고 강혜원은 "우리 화살만 접착력이 안 좋았던 거 아냐?"라며 발끈했다. 이대휘의 화살에 예성은 "이렇게 쏴"라고 조언했고 예성의 조언대로 쏜 이대휘의 화살이 좋은 과녁에 가 훈훈함을 더했다.

두 번째 대결은 '몸으로 말해요' 게임. 강혜원은 빠른 속도로 맞춰나가기 시작했고 특히 이대휘의 손하트와 휴대폰 충전을 하는 시늉을 보고 '사랑의 배터리'를 맞춰 감탄을 자아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