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갓파더' 방송 화면.
사진=KBS '갓파더' 방송 화면.


가수 최환희(지플랫)가 어머니 故최진실을 언급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예능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서는 KCM과 최환희가 차에 카라반을 연결해 강화도 낚시터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카라반을 끌고 이동하던 중 KCM은 큰일 났다며 공사장 간이 화장실을 향해 전력질주로 달려 웃음을 자아냈다. 인터뷰에서 KCM은 “천국의 문을 보면 그런 느낌이지 않을까”라고 말하기도.

낚시터에 도착한 KCM은 "어렸을 때 아빠랑 낚시를 많이 다녔다. 1, 2학년 때 처음 낚시를 갔는데 엄청 큰 걸 잡았다. 너무 재밌었다"고 낚시를 좋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의 어린 시절 사진과 돌아가신 아버지의 사진을 최환희에게 보여줬다. KCM은 "(아빠가) 일찍 돌아가셨다. 그때부터 운동하기 시작했다. 집에 누나가 둘 있고 엄마가 혼자 있다. 아들로서, 남자로서 우리 가족을 지키려고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늘 집에 누나들이 있으니까 일부러 신발도 두 치수 큰 거 신고 그랬다. 어른이 있다고 생각하고 싶었다. 내 신발을 일부러 두, 세 개 더 놓고 그랬다"고 덧붙였다.
사진=KBS '갓파더' 방송 화면.
사진=KBS '갓파더' 방송 화면.
이에 최환희도 "저도 어릴 때 사진이 있다"며 KCM에게 엄마 최진실과 찍은 사진을 보여줬다. 이에 KCM이 "너는 이런 추억 같은 것 없냐"고 묻자 최환희는 "추억은 많은데 이제 너무 오래되기도 했고, 그냥 무덤덤한 상태"라고 말했다.

최환희는 인터뷰에서 "엄마랑 마지막으로 갔던 곳이 기억에 남는다기보다 가장 기억에 남는 곳들은 있다. 바다에서 수영하고, 수영장에서 수영하고. 그런 것들은 기억나는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후 KCM과 최환희는 가족관계증명서에 도장을 찍었다. KCM은 "묘하더라. 그 종이 한 장이 뭐라고"라고 말했다. 최환희는 "진짜 가족은 아닌데 서류상 뭔가가 있으니까 가족이 된 것 같기도 하다. 더 가까워졌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