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왕2' ./사진제공=TV조선
'골프왕2'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예능 ‘골프왕2’에서 허재-장민호-양세형-민호가 ‘투어왕’ 김현수-조아연-최예림-김새로미와의 대결로 눈 호강을 선사, 시즌2를 화려하게 종료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골프왕2’ 13회는 수도권 시청률 4.2%, 분당 최고 시청률은 5.2%(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시즌2 마지막 회로 꾸며진 이날 방송에서는 ‘골프왕2’ 허재, 장민호, 양세형, 민호가 KLPGA 여신 4인방인 ‘투어왕’ 김현수, 조아연, 최예림, 김새로미에게 완패를 당했지만, 한 수 배운 역대급 명승부를 펼쳤다.

먼저 ‘골프왕’ 멤버들은 막내 민호의 생일을 맞아 깜짝 생일파티를 준비했다. 파티를 준비하던 장민호는 크루즈에서 프러포즈를 하는 게 로망이라고 밝혔고, 김국진은 “수지가 편지를 한 통 받고 싶어했다. 그래서 편지 한 통을 써줬다. '지금은 한 통이지만 앞으로 100통 쓸게'라고 말하며 마음을 전했다”고 말했다. 이때 생일의 주인공 민호는 선물로 ‘한 홀 동안 골프왕 팀 야자타임’ 쿠폰과 ‘멀리건 1회’ 쿠폰을 받자 기뻐했다.

골프왕 멤버들은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김현수, KLPGA 개막전 우승을 차지한 괴물 신인 조아연, 우승왕 최예림, 숏게임 달인 김새로미가 한 팀인 투어왕 등장에 당황했다. 게다가 “골프선수로 온 게 아니라 예능 하러 왔어요”라고 했던 투어왕 팀에게 “저희는 선수로 왔어요”라고 하며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던 것. 특히 “생일인데 살살 좀 해주세요”라는 민호에게 환호했던 투어왕 팀이 “저희가 잘생김 알레르기가 있어요”라고 하자 양세형은 “내 알레르기 좀 받아라”라고 장난을 쳐 폭소를 터트렸다.

4대 4 단체전인 1홀에서 위기감을 느낀 골프왕 팀 양세형이 “투어왕 팀 안 치면 잘생김 알레르기 퍼트릴 거예요”라며 너스레를 떨자, 투어왕 팀 조아연은 “이렇게 가까이 가도 알레르기 하나도 안 올라와요”라고 반격해 티키타카를 선보였다. 이어 내리막 경사에서 세컨샷을 쳐야 했던 양세형이 “못 쳐도 기분이 나쁘지 않아요”라고 하자 조아연은 “그러니까 못 치시면 돼요”라고 받아치면서, 두 사람은 톰과 제리 호흡을 일으켰다.

1대 1 에이스 전인 2홀에서 골프왕 팀 장민호와 붙은 투어왕 김현수는 “홀인원 11번 이후로 안 세었어요”라고 하며 기대감을 높였지만 홀인원에 실패했고, 김현수의 홀인원 기운을 가져갈 거라 예상됐던 장민호는 그린 온에 실패, 두 사람의 경기는 막상막하 끝에 투어왕 팀의 승리로 돌아갔다.

3홀에서 생일선물로 받은 ‘야자타임’ 쿠폰을 쓴 골프왕 팀 민호는 분위기를 전환 시켰다. 민호가 “전체가 친구가 되는 거야?”라고 묻는 장민호에게 “왜 반말해?”라며 바로 야자타임의 시작을 알린 터. 더불어 “근데 야자타임 누구누구 하는 거야?”라고 묻는 김국진에게 양세형은 “넌 참 이해력이 딸려”라는 팩폭을 날렸고, 기초적인 것을 묻는 허재에게 “엎드려뻗쳐”라고 장난친 것도 모자라 김미현 감독에게도 “땅! 하면 콩!이라고 해!”라며 야자타임 고수다운 맹활약을 보였다. 이 와중에 장민호는 드라이브가 몇 주째 맞지 않자 고개를 숙였고, 허재가 “징그럽다 징그러워”라고 할 정도로 넘사벽 실력의 투어왕 팀 최예림이 보기에 성공해 3연패를 기록했다.

4홀에서는 투어왕 조아연과 김새로미, 골프왕 양세형과 민호가 2대 2 대결로 맞붙었다. 조아연이 조준 실패로 티샷을 벙커로 보내자 “드라이버샷 안 조아연”이라고 놀렸던 양세형은 조아연이 “20초 지났어요. 프로 대결이면 시간 초과로 벌타 줘야 돼요”라는 입골프에 멘탈이 흔들리며 비거리 60m라는 충격적 실수를 저질렀다. 다행히 모두의 박수를 받은 민호의 세컨샷이 있었지만 양세형은 또다시 공을 벙커에 빠뜨리며 4연패를 자초했다.

5연패 위기에 놓인 상황에서 민호는 투어왕 팀에게 골프왕 엄마, 아빠 찬스를 부탁했고, 투어왕 팀은 민호의 콘서트 초대를 약속받으며 찬스에 동의했다. 그렇게 골프왕 김미현, 김국진은 투어왕 김현수, 최예림과 대결을 펼쳤고, 김국진은 환상적인 티샷으로, 김미현은 월드클래스급 세컨샷으로 실력을 증명했다. 6홀 타임어택에서 두 팀은 모두 막강한 체력을 빛냈고, 투어왕은 골프왕보다 미션 종료 시간이 늦었지만 보기를 성공, 트리플을 기록했던 골프왕을 5대 0으로 압승했다.

이후 골프왕 1기 장민호와 양세형, 골프왕 2기 허재와 민호가 각각 투어왕 최예림과 김현수, 조아연과 김새로미와 팀을 이뤄 이벤트 경기를 진행했다. 첫 티샷부터 해저드에 공을 빠뜨린 민호는 “골프 재밌어?”라며 분노의 포효를 터트렸고, 최예림의 지시에 따라 버디 샷에 도전했던 장민호 역시 아깝게 실패해 결과를 예측하기 힘들었다. 그러는 동안 김현수의 실수로 골프왕 2기 팀도 버디에 실패, 두 팀 다 보기로 무승부를 차지했다.

그리고 자리를 옮겨 골프왕 멤버들은 골프왕 엄마 김미현 감독과 골프왕 아빠 김국진 단장에게 정성 어린 식사를 대접했고, 손편지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양세형은 시즌2 마스터즈 대회의 짝꿍 민호에게 항상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며 장난기 뒤에 담긴 진심을 밝혔고, 김미현 감독에게 “저 버리시면 안 돼요”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장민호는 김미현 감독에게 “김미현 감독님은 영원한 골프 스승입니다”라고 했고, 민호는 “열심히 배우는 막내가 되겠습니다”라는 당찬 포부를, 허재는 자신을 따뜻하게 도와준 김미현 감독 외 모든 멤버들에게 감사함을 밝혔다. 골프왕 멤버들의 손편지에 감동받은 김미현 감독은 눈물을 글썽였고, 어릴 때 김국진의 사인을 책받침으로 사용할 정도로 김국진을 존경했다고 알린 양세형의 고백에 감명받은 김국진까지 시즌2의 마지막은 뭉클함으로 마무리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